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부설한국결혼문화연구소

커플닷넷 매칭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최적의 결혼상대를 만나게 하는 글로벌 결혼정보회사

궁합 안봐도 잘사는 '황금비례 나이차' 있네? [노컷뉴스. 2008. 08.13]
Date: 2008-08-13 18:34:09 / Hits:3583

궁합 안봐도 잘사는 '황금비례 나이차' 있네?



남녀 모두 4살 차이 가장 기피하지 않아



중국에서는 '여자가 남자보다 세 살 많으면 금벽돌을 안는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중국 남성들은 3살 연상의 배우자를 선호한다. 반면 우리나라에는 '남성이 여성보다 4살 많으면 궁합 볼 필요도 없이 잘 산다'는 속설이 있다.

여성, 4살 이상 차이나면 기피정도 높아져

유교 경전(經典) 중 3경(三經)의 하나인 주역에서는 4년 차이가 나는 지지(地支) 3개가 합쳐져서 천지인(天地人)의 삼합을 이루는 것으로 보는데, 여기에서 남녀 연령차이가 4살이 나면 잘산다는 말이 나온 것으로 추측된다. 그렇다면 이 속설처럼 실제로도 4살 연령 차이를 선호할까?





결혼정보회사 선우 부설 한국결혼문화연구소가 2005년부터 지금까지 회원가입한 남녀 14408명(남성 6472명, 여성 7936명)을 대상으로 결혼시 기피하는 연령을 조사한 결과 남녀 모두 공통적으로 4살 차이를 가장 기피하지 않는것으로 나타났다.

기피연령과 본인연령의 차이를 살펴보면 남녀 모두 4살을 기점으로 해서 양쪽으로 날개처럼 펼쳐지는 분포양상이 비슷한 가운데 남녀가 기피하는 정도가 다소 달라진다.

여성은 4살을 기점으로 연령차이가 4살 이상이 나면 기피정도가 높아지고, 반대로 4살 이하는 상대적으로 기피정도가 낮아진다. 이에 비해 남성은 연령차이가 4살 이상이건, 4살 이하이건 기피정도가 비슷하다.

남성은 기피하는 연령차이 두드러지지 않아

흔히 여성은 연령차이가 적은 상대를, 남성은 연령차이가 많은 상대를 선호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여성은 이런 일반적인 인식과 같이 4살 이상 차이가 날수록 더 기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남성은 결혼을 고려할 때 특별히 나이어린 여성을 선호하지는 않으며, 기피하는 연령차이가 여성에 비해 크게 두드러지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록으로
▲ 이전글[Prev] : 새신부 '형제 많은 신랑집안 대가족 싫어요!' [노컷뉴스.2008.08.06]
▼ 다음글[Next] : 처녀총각 결혼상대 '고르고 또 고르고…' [ 노컷뉴스 2008.08.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