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그리움과 사랑은 딱 한 걸음 차이 - 그 남자, 그 여자 中 -
by 이상용 (대한민국/남)  2004-05-14 23:25 공감(0) 반대(0)
그 여자
예, 천팔백사십 원이에요
여기요~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세요~
어서 오세, 어머?

어우 야! 깜짝 놀랐잖아~

근데 너 어떻게 된 거야?
여기엔 무슨 일로?

근처에 볼 일 있었니?
아님 뭐 사러 온 거야?
아니다, 니네 동네에도 편의점은 많을 텐데
여기까지 뭐 사러 온 건 아닐 테구…

그런데 너 머리는 왜 그래?
아니~ 꼭 방금 일어난 사람처럼 부스스하잖아
그리고 그 추리닝은 또 뭐야~
너 자다 깨서 막 나온 거 맞지! 맞지?

근데 정말 웬일이야?
너 설마.. 나 보러 온 거야? 그런 거야?

그 남자
야! 교대 시간 다 돼 가냐?

야, 뭐 그렇게 놀라고 그러냐?
놀랄 거 없어~ 너 보러 온 거 아니니까
정말이야. 바람 때문에 왔다니까?

이야기하면 긴데…

아니~ 아침공기가 선뜩선뜩하더라구
이불을 친친 감고 자고 있는데, 누가 자꾸 날 부르는 소리가 들렸어
눈을 감은 채로 귀를 열었더니 그건…
나뭇잎 한 장이 바람을 대신해서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였지

이불을 감은 채로 몸을 일으켜서
검지손가락으로 창문을 열어봤다?
그랬더니, 바람이 쏙 들어와서는
이불 밖에 나와 있는 내 발을 막 시리게 만들더라구

발을 이불 속으로 넣고 다시 자려고 하는데
이번에 바람이 본격적으로 떠들기 시작하는 거야
일어나서 자길 따라오라구..

바람이 그러는데, 그리움과 사랑은 딱 한 걸음 차이래..
지금 걸어가지 않으면, 영원히 그리움으로 남을 거래..

그러면서 그 바람이, 니 샴푸 냄새를 나한테 막 뿌리더라?
나는 생각했지
‘이렇게 바람이 부는데, 얘가 또 젖은 머리를 산발하고 집을 나섰구나’
그래서.. 바람이 떠미는 대로 온 거야
그랬더니 니가 여기 있네

너 감기 걸렸지!
오늘 여기 올 때, 머리 안 말리고 나왔지!
아니야? 그럼 됐구

.. 바람도 부는데
너 교대 시간 다 됐으면
나랑 밥이나 먹을래?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