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쓸수 없는 만원~~~[펌]
by 박승호 (대한민국/남)  2004-08-07 11:02 공감(0) 반대(0)
철수씨는
속주머니에서 발견한 만원짜리
지페 한장이 몇달전의 바로
그 돈이 있었음을 알았습니다.

친구 전화 번호를 메모해 두었던
그 만원짜리 말 입니다.
몇달 전의 일이다.
근데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만원짜리 한장을 꺼내
아내 민지씨 앞에 내밀었습니다.
어젯밤 잠들지 못하고 몸을 뒤척이던
아내 모습이 안쓰러워 보였기 때문입니다.
"무슨돈이에요?
"당신 요즘 너무 헬쑥 해진것 같아서
내일 혼자 고기 뷔페에 가서 쇠고기나 실컷 먹고 와요"

철수씨는 아내의 손에 만원을 쥐어 주었습니다.
아내는 고맙다는 말도 못하고 눈시울만 붉혔습니다.

다음날 아침 민지씨의 시아버지는 여느때 처럼
노인정에 가기 위해 집을 나서고 있었습니다.

시아버지를 배웅하던 며느리는 그날따라 시아버지의
어깨가 축 늘어진 것 같아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버님 제대로 용돈도 못 드리고 정말 죄송해요
저...적지만 이 돈으로 친구 분들과 약주나 한잔씩 드세요.

민지씨는 앞치마에서 만원을 꺼내어
시아버지 한테 드렸습니다
시아버지는 어려운 살림에 힘겹게 끌어나가는
며느리가 안 쓰러웠습니다

시아버지는 그 만원을 쓰지 못하고
노인정에 가서 실컷 자랑만 했습니다.
그리고 장롱 깊숙한 곳에 넣어 두었습니다.
몇달 뒤에 설날이 찾아왔습니다.

"지연아 할아버지 한테 세배 해야지"
할아버지는 손녀딸이 귀여워서 어쩔줄 몰라하는 눈치였습니다.
조그만 하던 년석이 어느새 자라 내년에 초등학교에
입학한다는 것도 신기하기 만한 모양 입니다.
할아버지는 미리 준비해 놓은 만원을

손녀 딸에게 세뱃돈으로 주었습니다
"할아버지, 고맙습니다."
세뱃돈을 받은 손녀 딸은 부엌에서 손님상을
차리는 엄마에게 달려 갔습니다.
"엄마, 책가방 얼마야?"

민지씨는 딸의 마음을 알고는 빙긋 웃었습니다
지연이는 할아버지에게서 받은 만원을
엄마에게 내 밀었습니다.
엄마가 가지고 있다가 나 예쁜 책가방 사줘...

그 날밤 민지씨는 또 남편의 잠꼬대를 들었습니다.
안 하던 잠꼬대를 요즘들어 매일 하는것이
아마도 많이 힘든가 봅니다.

그런데도 남편의 도시락에 신김치 밖에
싸줄수가 없는 것이 무척 속상했습니다.
민지씨는 조용히 일어나 남편의 속 주머니에
딸 지연이가
맡긴 만원을 넣어 두었습니다.

"여보, 오늘은 맛있는것 사서 드세요."
라는 쪽지와 함께....
남편의 말 한마디가 아내의 인생을 결정한다..

-여렵지만 행복한 가정이군요...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