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우리, 수채화같은 꿈 꾸면 안될까
by pm  2004-10-02 10:16 공감(0) 반대(0)
가을을 맞이해 좋은 시가 있어 올립니다.^^


------------------------------------



우리, 수채화같은 꿈 꾸면 안될까


들길 걸으면 내 발이 향기로와진다

햇빛 밝은 날은 눈 감아도 보이는

다년생 풀의 초록빛 생애

꽃들은 한 송이만 피어도 들판의 주인이 된다



그리울수록 얼굴 환해지는 풀꽃들

세상은 결코 재가 된 것 아니다

부르면 달려와 은빛 단추가 되는 삶도 있다

햇살의 매질이 아픈 지

풀잎들이 자주 종아리를 흔든다

어린 벌레들은 아직 잠깨지 않았는지

물소리가 먼저 깨어나 들판의 길을 연다



풀꽃 말고는 숲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지를

아는 사람 없다

숲을 나는 새는 부리마저도 초록이다

나는 신발에 몸을 얹고

무참히도 쉰 해를 걸어왔구나

계절이 다하면 꽃들은 차례로 순교한다

나비와 벌들의 주소가 거기 있다



이제 우리 수채화같은 꿈 꾸면 안될까

우리 한 번 시내 같은, 놀같은 삶

꿈꾸면 안될까





시인: 이기철

1943 경남 출생 , 영남대 졸업

1972 <<현대문학>>에 <5월에 들른 고향> 등이 추천되어 등단

시집 <전쟁과 평화>, <우수의 이불을 덮고>, <내 사랑은 해지는 영토에> 등


방지현   커플매니저
전화번호 :
 02-2022-2020
이메일 :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