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똑같다 - 그 남자, 그 여자 中 -
by 이상용 (대한민국/남)  2004-05-20 00:07 공감(0) 반대(0)

그 남자
결국 이렇게 되고 말 것을..
어차피 소개팅의 끝이란 허무함뿐인 것을..
폭탄이 떴다고 테러 신고를 할 수도 없고

내가 생긴 것만 가지고 그러는 건 아니네요
솔직히 뭐 생긴 게 훌륭했으면
마음을 좀더 활짝 열긴 했겠죠

얼굴은 그렇다고 치자구요
그래도 어쨌든 소개팅인데 뭐
멋진 옷은 아니더라도
성의는 좀 보여야 하는 거 아닙니까?
무슨 김장 담그다가 막 뛰어나온 사람처럼, 완전..
아니 그것까지도 다 이해해요

진짜 문제는
스스로가 너~무 귀하신 몸이라는 거죠

학교 앞 카페에서 소개팅하면서
리브 잇 투미 칵테일이 어쩌구
생전 듣지도 못한 메뉴만 시키고
그러면서 그게 안 된다니까
“어머 그게 왜 없을까?” 그러면서 막 귀여운 척하는데
와.. 그 땐 진짜 무섭더라구요, 무서워…

헤어질 때 바래다 달라 그럴까 봐
얼마나 걱정했는지..
그래도 양심은 있는지 그냥 가데요?

아,
하늘은 저렇게나 파란데
아무리 인생이 다 그런 거라지만
그래도 마지막 기대였는데…

그 여자
진짜 길었던 사십오 분이었어요

할 말도 없고 재미도 없고
주문하는 것마다 죄~다 없고
그렇다고
그쪽 얼굴을 쳐다보자니 그게 제일 괴롭고..

무슨 패션쇼 하는 사람처럼
입은 옷부터 부담스럽더니
허풍은 또 얼마나 심한지..
입만 열면 자기 자랑을 하는데

아니 그렇게 잘난 사람이
이 좋은 날
왜 소개팅에나 나오냐구요

하긴.. 말은 그렇게 하데요
“친구 놈이 하도 나가 보라고 해서요~”
우웨…

헤어질 땐 바래다 준다고 그럴까 봐
나, 뒤도 안 보고 막 뛰어서
버스 타 버렸잖아요

하긴 자기도 눈치가 있으면
그 정도는 알았겠죠

어떻게 올해는
가을이 가기 전에 뭔 일이 생기나 했더니
뭔 일은 무슨 뭔 일..

단풍이 곱게 물드는 이 거리를
난 또 혼자서 걷고 있네요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