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고전[11] - 내 맘속에 채워진 공간....
by 소울메이트 (대한민국/남)  2006-06-14 18:02 공감(0) 반대(0)
==열 아홉가지 사랑==

돌아서지 못하는 사랑
그러면서
눈물만 흘리는 사랑

시간이 가면 잊혀지는 사랑
멀리서 그리워만 하는 사랑
가슴으로 하는 사랑
그래서 시시한 사랑
손 한번 못 잡고 헤어지는 사랑
마음으로 찡하는 사랑
혼자하는 사랑
그래서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

항상 부담이 가는 사랑
목숨까지 바치겠다며
허풍 떠는 사랑
누가 뭐래도 무조건적인 사랑
시를 쓰며 위로 하는 사랑
종이학을 접으며 기도하는 사랑
돈 없으면 못 만나는 사랑

일년에 한 번
만나는 견우와 직녀의 사랑


[11번째 이야기]
------백조---------
우쒸~~ 더워 죽겠다.
내 방엔 에어컨도 없고...
다행히 엄마.아빠가 계모임에 가서 안방에 가서 널부러졌다.

내 방에도 조그만 에어컨 하나 달자니까 그러잖다.
대신 니 돈으로 사서 달으랜다....-.-;

정말 치사해서.....
빨리 시집을 가던지 해야지.

웅...근데 보통 시집갈때 가전기기는 신부가 해가던데
그럼 씨...결국 내 돈으로 해 가야 되는 거 아냐.

그 인간한테 방에 에어컨 있나 물어봐야 겠다...^^;

씨...남들은 여름이면 입맛도 떨어진다는데
난 왤케 애가진 여자처럼 이것저것 땡기는지 모르겠다.

냉장고에 먹을만한 것도 없구.
방바닥에 굴러다니는 양파링을 하나 집어 먹었더니
열라 눅눅하다.

아우~~ 성질나~~
하여간 엄마.아빠는 이런 것 좀 먹고 남으면 봉지 입구 좀
잘 접어 놓으라니까....

접시에 덜어 전자렌지에 넣고 돌렸다.
잠시 후 빠지직~ 하며 데워지는 소리가 들린다.

역시~~ 난 천재야^^
빠삭한게 첨 샀을 때 보다 더 맛있다...^^;

T.V를 보며 우걱우걱 먹어 치웠다.
근데...다 먹고 나니까 허탈하고 우울하다...ㅜ.ㅜ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나 란 생각이 든다.
이 인간은...이럴 때 날 즐겁게 해줘얄 거 아냐!!

-------백수-----------
식구들이랑 [퀴즈가 좋다.] 란 프로그램을 보고 있었다.
보통 7~8 단계 까지는 나도 맞출 수 있는 문제가 나온다.

젤 열받을 때가 10단계 까지 갔을 때
나는 아는 문제가 나왔는데 출연자가 틀릴 때다.

꼭 내 돈 날린 것 같아서 가슴이 아프다...ㅜ.ㅜ

그치만 요즘은 아는 문제라도 속으로만 이야기 한다.
괜히 정답 몇 번 이야기 했다가 식구들한테 꾸사리만 먹었다.

어머니 : 그렇게 똑똑한 놈이 왜 집에만 있니.

여동생 : 오빠, 여기서 이러지 말구 오빠도 출연신청 해서
돈 좀 벌어와봐.

나 : ............-.-;

이젠 절대 말 안한다.
내가 생각한 정답과 일치하면 기양 씩~ 웃고 만다.

"오빠, 뭐가 좋아서 혼자 실실 웃고 그래?"
"어? 아냐...갑자기 딴 생각이 나서..."

여동생이 이젠 완존히 갔구나 하는 눈길로 쳐다본다.
슬프다....ㅜ.ㅜ

그 때 전화가 왔다.
그녀와 나를 만나게(?) 해준 친구 놈 이었다.

"일요일인데 데이트 안하고 집에서 뭐 해?"

"어! 집인지 어떻게 알았어?"

"미안하다. 아픈델 찔렀구나. 나와. 밥이나 먹자."

"아냐, 아프긴^^(확 죽여버릴까...-.-) 근데 둘이서?"

"걱정마, 니 앤도 불렀어. 울 마누라랑 넷이서 술이나 한 잔 해."

여동생한테 사정사정해서 차비 빌려 나왔다.
담부턴 이자 받을 거란다.....

--------백조------------
고기집에 들어갔더니
그 인간이 먼저 와서 씩~ 웃고 있다.

....반가움과 허탈함이 동시에 밀려든다.
좀 지가 먼저 연락 하지.

암튼 오늘 밥도 부실하게 먹었는데 잘 됐다.
일단 먹는데 열중했다.

근데 "고기부페"라 그런지 소고기가 좀 질긴 것 같다.
아닌가. 내 이가 부실해 졌나..
젠장 술 좀 작작 먹고 다녀야 겠다.

먹는 걸 가만히 쳐다보던 친구가
너 이럴 줄 알고 부페 집으로 자리를 잡았단다.

하여간 저 년은 돈 쓰면서도 욕 먹는다니까...

암튼 짠돌이 짠순이 끼리 잘 만난 것 같았다.

-------백수--------------
마구 먹는 그녀를 보니
그동안 고기 한 번 제대로 사주지 못 한것 같아
가슴이 찔린다.

아무래도 그동안 날 생각해서
그런 얘기를 안 했나 보다.

근데 저렇게 잘 먹으면 앞으로 고기값이
만만치 않게 들것 같다.

....차라리 정육점을 하나 차릴까....

친구가 간만에 얼굴도 볼 겸 같이 휴가계획이나
잡자고 불렀단다.

"휴가야...뭘, 지금도 매일 놀고 있는데" 라고
말 해 버릴뻔 했다.

그녀가 유심히 째리고 있었다...
제발 그런 자조적인 얘기는 하지 말라고 했었다.

어디가서 자신없어 보이는거 정말 보기 싫다고.

"그래? 괜찮지! 어때 같이 가는데 불만 없지?" 라고
그녀에게 말했다.

바로 그거야 라고 말하듯이 그녀가 웃는다.
그래, 자신있게 당당하게 살아야 겠다!!

------백조-------------
친구네가 휴가를 같이 가잖다.
뭐, 몇 번 미리 들은 이야기라 그러자고 했다.

이 인간...교육의 효과가 나오는 것 같았다.

"얌마! 장소는 그 날 지도 펴놓고 침 딱 뱉어서 찍히는 데로
가면 되는 거지." 하며 자신있게 이야기를 한다.

내가 원하는게 바로 그거였다.
뭐 돈이야 언제고 벌거고, 평생 놀건가?

자신있게, 어깨 딱 펴고 살라 이 말이다.

자리에서 일어설 때도
"잘 먹었다. 형이 맥주 한 잔 살께." 하며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그러더니 나보고 조용히
"너 돈 좀 있니." 라고 물어보긴 했지만..-.-

차라리 그러는게 더 좋다.
다른 사람 앞에서 힘 없어 보이는 건 정말 싫다.

근데 2차 맥주집에 가서 갑자기 배가 아파오기 시작했다.
고기를 너무 급하게 먹었나 보다.

왠만하면 참을라 그랬는데 숨이 막힐 정도로 아팠다.

-------백수---------------
배가 아프단다.
암튼 좀 천천히 좀 먹지.

화장실에 가서 힘 주고 오랬더니
지금 장난하는 거 아니란다.

손을 잡아봤더니 얼음처럼 차가웠다.
정말 장난이 아니었다. 급체인 것 같았다.

일단 급한 대로 옷핀으로 손을 땄는데 별 차도가 없었다.
넘 꽉 체한 것 같았다.

아무래도 집에 보내야 할 것 같아서
친구에게 양해를 구하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택시 안에서 엄지와 검지 사이를 계속 주물러 줬다.
아픈 듯 조금 찡그리긴 했지만 눈을 지긋이 감고
손을 내 맡기고 있었다.

차에서 내릴 때 쯤, 많이 괜찮아 진 것 같았다.
담부터 고기 먹잔 소리 못하겠구나 했더니
피식 웃다가 끜 하고 트림을 했다.

창피한 지 말 시키지 말란다.

괜찮다고 하고 싶은 데로 내 뱉으라니까
입을 가리고 웃기만 한다.

그래도 다행이다.
몸이 괜찮아져서.......

---------백조---------------
아씨~~ 오늘 쪽 다 팔았다...ㅠ.ㅠ

친구가 혀를 끌끌찬다.
아써, 이 년아. 애들한테 소문이나 내지마....

손따고 소화제 까지 먹었는데도 효과가 없다.
넘 꽉 막히니까 머리까지 뱅뱅 돌았다.

그가 차 안에서 계속 손을 주물러 줬다.
열라 아팠지만 참았다.

손이 무척 따뜻하게 느껴졌다.
암튼 손 잡을 거 일년치는 다 잡았을 거 같다...^^;

집에 올 때쯤 거의 괜찮아졌다.
근데....결정적으로 그만 트림을 끄읔~ 하고 해 버렸다.

절라 쩍 팔렸다....ㅜ.ㅜ
뭐가 좋다고 실실 웃는지.

사실 밑으로 새는 큰 가스는 간신히 참고 있었다.
집에 들어오자 마자 방에서 음악 크게 틀어놓고
부욱~~ 하고 시원하게 발사했다.

엄마가 왜 오밤중에 음악을 틀고 난리냐고 고함을 친다.
씨...그 목소리가 더 큰지도 모르고....

쪽 팔리고 힘이 빠지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 기분좋기도 한 날이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