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섬마을 처녀
by 박수영 (대한민국/여)  2003-07-01 10:21 공감(0) 반대(0)
어느 섬마을에 노처녀가 있었다.
그런데 하늘은 그녀를 버리지 않았다.
맞선 자리가 하나 들어온 것이었다.
드디어 맞선 보는 날이 되었다.
그녀는 아침부터 때빼고 광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찾아간 곳이 미용실.
미용실 아줌마한테 김희선보다 더 이쁘고, 심은하보다 더 섹시하게 해 달라
고 했다.
앗, 근데 배 떠날 시간이 다 되어가는게 아닌가.
그래서 얼른 마무리를 하고 선착장으로 달려갔다.
그 배를 놓치면 그녀는 평생 후회하며 살 것 같아 젖 먹던 힘까지 내서 눈썹
이 휘날리도록 뛰어갔다.

아뿔싸! 근데 이를 어쩌나!
벌써 배는 떠났는지 부두에서 2m정도 떨어져 있는 게 아닌가.
''''''''저거 놓치면 안 된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저거는 꼭 타야 되는데 - -.''''''''
그래서 그녀는 힐을 벗어 양손에 쥐고 배를 향해 돌진했다.

두두두두…….

모래바람이 일어나고 드디어 점~프!
''''''''조금만 뻗으면 돼!''''''''
그러나, 죽을힘을 다해서 팔을 뻗어 봤지만 이미 그녀의 몸은 바다로 빠져들
고 말았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뱃사람들이 일제히 나오더니 그녀를 보고 측은해 하며 하
는 말,








''''''''아, 뭐시 그리 급한겨. 10초만 기다리면 도착하는디.....



우리 모두가 시간에 쪼겨 자기 자신에 쪼겨 너무도 맘을 선급하게 먹는거 아닌가 생각해봅니다....급할수록 돌아라가했다고, 좀 늦으면 어떻습니까? 좀 돌아가면 어떻습니까?..우리의 진정한 인연을 만나 행복해질수 잇을때까지 좀더 여유을 가지고 행복한 낼을 기다려봐여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