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무협활극〕초보운전 亞主魔 走行術
by 김용호 (대한민국/남)  2002-10-24 21:27 공감(0) 반대(0)

무협활극〕초보운전 亞主魔 走行術


惡山投(악산투)
강호에 부는 바람에 옷깃이 스치니,오늘도 파주거평방에 들러서 밀담을 나눈 후,
자유로를 접어들었다. 나는 來間子(래간자)는 嚥飛十機爐(연비십기로)의 무공을 앞세워 강호를 바상하듯이 나는데....

갑자기 등뒤가 서늘해 왔다.

〈절대고수다.〉

이건.... 고수끼리의 느낌으로만 아는 법. 초절정고수... 누굴까. 스쩍 白彌羅(백미라)를 통해 靈眼(영안)으로 뒤를 니 ....

〈허억∼〉

나도 모르게 신음이 나왔다. 亞主魔(아주마).... 강호에서 사라진 . 亞主魔(아주마)였다.
機亞防(기아방)의 嘉尼拔(가니발)을 모는... 엽기적인 일이었다. 亞主魔(아주마)의 내공이
서늘하게 느껴졌다. 魔音大路走行(마음대로주행)... 이 무공을 구사하는 자는 강호에
단 셋뿐.


託時運戰手(탁시운전수), 視內報手(시내보수). 그리고
亞主魔(아주마)....

이미 託時運戰手(탁시운전수)와 視內報手(시내보수)는 亞主魔(아주마)의 손에 황천에 갔으니... 강호는 이제 다시 亞主魔의 것이다. 亞主魔는 次線武侍走行(차선무시주행)으로
나를 앞지르고 ... 나는 亞主魔의 뒷모습을 보며 또한번 엽기성에 몸을 떨어야 했다.
그의 뒤에는 자신이 초절정고수임을 알리는 명판이 새겨져 있었다.

" 楚初保橒戰手(초초보운전수)" ...


魔音大路走行秘法(마음대로주행비법)뿐만이 아니라 각종 武矢(무시)를 익혀야만 얻을수 있는 別呼(별호)인 楚初保橒戰手(초초보운전수)... 이미 그는 신의 경지에 오른 고수 였다.
아니나 다를까 亞主魔는 곧 강력한 내공으로 나를 위협하기 시작했다.

" 佛法左回戰(불법좌회전)! "

亞主魔는 강호의 법칙인 感博理(감박이)경공을 내보내지도 않으면서 도저히 인간의 속도라고 믿어지지 않는 속도로 내 앞을 가로막으면서 들어오는 것이었다. 亞主魔의 내공이 몸으로 느겨졌다. 感博理(감박이)를 내보내지 않고 佛法左回戰(불법좌회전)비법을 사용할 수 있는 부류는 몇 안된다....

膽保鬪樂(담보투락)이라 불리우는 거대무법자가 가끔 쓰긴 했지만,그들 역시 交通巡擦大人 (교통순찰대인)의 감시망에 걸리는 것을 두려워하여 함부로 사용하지 않는 절정무예....
순식간에 상대방의 앞을 가로막아 상대방의 기를 빼앗고 심지어는 목숨까지도 빼앗을 수 있는 무예....

그래서 강호에서는 이 무예를 사용하는 자를 만나면 무조건 피하라는 經句(경구)도 있는 바,
나는 不來理九(부래이구)를 이용한 경공술로 몸을 피하긴 했으나. 이미 氣가 한갑자 이상
亞主魔에게 빼앗긴 후 .... 엽기적인 공력이었다.

그러나 亞主魔의 공격은 계속 이어졌다. 아∼ 전설로만 전해지던 무공이 오늘 눈앞에 펼쳐진 것이다. 그럿은 바로
葛之子走行(갈지자주행)...

陰周雲行(음주운행)의 대가들만이 사용한다는, 너무나 무서운 무공이라 창시자인 葛之子 (갈지자)조차도 그 비법을 수하들에게 전수하지 않았다던 주행법이 아닌가. 그 무서운
주행법을 亞主魔는 거리낌없이 풀어내고 있는 것이다.

葛之子走行(갈지자주행)은 此宣武矢(차선무시), 施努武矢(시노무시), 境高武矢(경고무시)의 세가지 화살을 가지고 적을 제압하는 절대강극의 무공이었다. 수많은 交通巡擦大人(교통순찰대인)들이 이 화살에 맞아서 운명을 달리했고, 보기만 해도 몸을 떤다는...
바로 그 무시무시한 무공이었다.

亞主魔는 곧 現多理(현다이)에서 만들어낸 水打樂水(수타락수)를 앞질러 나갔다. 마치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처럼 강력한 힘을 자랑하는 水打樂水(수타락수)... 그러나 亞主魔의 상대는
되지 못했다. 곧 水打樂水(수타락수)는 패배를 인정하고 피를 토하며 뒤로 멀어 져갔다.
그 때 水打樂水(수타락수)운전사의 작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可尼不恩年(가니부은년)....〉

절대강자에게만 붙여지는 별호인 可尼不恩年(가니부은년)... 亞主魔는 이말을 듣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水打樂水(수타락수)는 機亞房(기아방)의 嘉尼拔(가니발)과 강력한 경쟁상대가 아니가. 힘을 자랑하는 것이 水打樂水(수타락수)라면 운행자의 편리성과 절대무공을 자랑하는
것이 嘉尼拔(가니발)... 이 두 고수의 대결에서 결국 嘉尼拔(가니발)이 라는 極恐武機(극공무기)를 가진 亞主魔가 이긴 것이다.

나는 곧 來間子(래간자)의 특징기인 武所音走行法(무소음주행법)을 펼쳤다... 마주오던 그 유명한 서역의 吳入將吏(오입장이)인 骨隣敦(골린돈)이 타던, 이름만 들어도 산천소목이 운다는 隣建件道亂達(린건건도란달)이 횃불을 번쩍여 交通巡擦大人(교통순찰대인)이 매복하고 있다고 알려주었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걸리면 끝이다.... 가진 돈이든 무기든 무엇이든지 다 주어야 한다.

그들은 피도 눈물도 없는 恐武元(공무원)이기 때문이다. 공포의 무예를 지닌자들...
範治金通勅書(범칙금통칙서)라는 御印(어인)이 찍힌 도록을 가지고 六劫血包(육겁혈포)를
지닌채 彈支神功(탄지신공)을 구사하는 자들...

亞主魔는 이미 많은 고수들을 제치고 달려나가고 있었으나... 交通巡擦大人(교통순찰대인)들은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었다. 그들은 곧 亞主魔의 내공을 꺽고 강력한 공력인 禹機技(우기기)를 막아내며 範治金通勅書(범칙금통칙서)를 날려 亞主魔의 마지막 혈도를 끊고 있었다.

이미 可尼不恩年(가니부은년)이라는 영광의 별호를 얻은 亞主魔였으나, 너무 오랜만에
강호에 나온탓일까... 그러나 亞主魔는 다시 유유히 안개속을로 사라지고, 亞主魔가 사라진
자리에는 찢어진 範治金通勅書(범칙금통칙서)만이 흩날리고 있었다.

나는 小好江昊(소호강호)를 부르며, 천천히 武所音走行法(무소음주행법)을 펼쳤다.
한 마리 외로운 백로가 훨훨 어디론가 날아가고 있었다.

---작가미상.


그냥 즐겁게 한번 웃으셨으면 해서 올려보았습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