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보너스~~하나!!
by hspark0707  2002-07-23 09:27 공감(0) 반대(0)
또 퍼왔습니다~~~
===================================================
프랑스 교과서에는 이런 동화가 실려 있습니다.
개구리는 6월이 되니까 바다가 보고 싶었습니다. 개구리는 바다로 가기 위해서 작은 용달차를 구입해서, 먹을 것도 싣고 침낭도 싣고, 기타도 싣고서 출발합니다. 얼마만큼 갔는데 길거리에 앉아서 한숨을 쉬고 있는 달팽이를 만났습니다. 개구리가 물었습니다. "달팽아, 너 왜 길거리에 앉아서 한숨을 쉬고 있니?" 달팽이가 대답했습니다. "바다로 피크닉을 떠났는데, 걸어서 가려니까 힘이 들어 못 가겠구나. 그래서 한숨을 쉬고 있는 거야." 개구리로서는 그 작은 용달차에 짐을 가득 실어서 달팽이를 태워 주려면, 자기의 짐을 하나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개구리는 순간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나의 짐을 풀 것인가, 달팽이를 버릴 것인가.'' 그리고 결정했습니다. ''아니다. 나의 짐 하나를 내리자.'' 그래서 먹을 것을 가득 싼 상자를 내려놓고, 대신 거기에 달팽이를 태우고 달달거리면서 갑니다.

얼마큼 가다가 자라를 만났습니다. 자라 역시 바다 구경을 위해 길을 나섰다고 했습니다. 거북이는 바다에 자라는 것이고 자라는 냇가에 사는 동물이죠. 그런데 자라를 태워 주려면 또 물건을 하나 더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기타를 내려놓고 자라를 태웠습니다. 그리고 또 출발합니다. 이번에는 참새 가족을 만났습니다. 침낭을 내려놓고 참새 가족을 태웠습니다. 또 갑니다. 이번에는 팬더곰을 만납니다. 팬더곰을 싣고 밥솥을 내려놓습니다.

이윽고 모든 짐을 버린 다음 바다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달팽이는 먹을 것을 잡아오고, 자라는 밥을 하고, 참새 가족은 기타 못지 않게 노래를 부르고, 팬더곰은 저녁에 잠을 잘 때에 개구리며 달팽이며 자라며 참새 가족을 껴안아서 편안한 잠자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내 것 하나를 내려놓고, 남을 돕는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이제 여러분들도 바다를 향해서 곧 출발하겠지만, 가다가 고장이 나서 서 있는 차들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은 그 차를 걱정해 주기는커녕 "애비를 봐라. 애비는 카센타에 가서 정비를 잘 했지 않느냐. 저런 사람들 봐라. 애비를 본받아서 앞으로 어디 갈 때에는 정비를 잘 해라 알았지?" 하면서 랄랄라 고장난 차를 비켜가지 않습니까. 고장난 차 옆을 지날 때에는 오히려 라디오 볼륨을 높여서 노래를 한껏 부르지 않습니까. 이 동화는 저만 알고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함께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좋은 일인지 넌지시 귀띔해 주고 있습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