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행복의 조건[6]
by 판도라 (대한민국/남)  2010-06-30 10:56 공감(2) 반대(0)
노후 행복의 열쇠는 인간관계였다

하버드대생 268명 72년간 인생 추적…

3분의 1은 정신질환 "엘리트라는 껍데기 아래서 고통받아"


'그는 하버드대의 수재였다.

아버지는 부유한 의사, 어머니는 예술에 조예가 깊었다. 정서적으로 안정돼 있었고, 판단력이 뛰어났다.



이상도 높았고 건강했다. 그러나 31세에 부모와 세상에 적대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돌연 잠적하더니 마약을 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어느 날 갑자기 사망했다. '전쟁 영웅이었고 평화운동가였다'는 부음기사가 나갔다.' (141번 사례)



'활발하던 한 학생은 결혼 후 세 아이를 낳고 이혼했다. 동성애 인권운동가가 됐다.

삶에 더 남은 것이 없다며 술에 빠져 살다가 64세에 계단에서 떨어져 죽었다.'(47번 사례)



1937년 미국 하버드대 남학생 268명이 인생사례 연구를 위해 선발됐다.



세계 최고의 대학에 입학한 수재 중에서도 가장 똑똑하고 야심만만하고 환경에 적응을 잘하는 이들이었다.



후에 제35대 미국 대통령이 된 존 F 케네디(Kennedy),



워싱턴포스트 편집인으로서 닉슨의 워터게이트사건 보도를 총괄 지휘했던 벤 브래들리(Bradlee·현재 부사장)도 끼어 있었다.

당시 2학년생으로 전도유망했던 하버드생들의 일생을 72년에 걸쳐 추적한 결과가



12일 시사월간지 '애틀랜틱 먼슬리' 6월호에 공개됐다.



1967년부터 이 연구를 주도해온 하버드 의대 정신과의 조지 베일런트(Vaillant) 교수는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관계이며, 행복은 결국 사랑"이라고 결론지었다.

연구결과 47세 무렵까지 형성돼 있는 인간관계가 이후 생애를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변수였다.



평범해 보이는 사람이 가장 안정적인 성공을 이뤘다. 연구 대상자의 약 3분의 1은 정신질환도 한때 겪었다.



"하버드 엘리트라는 껍데기 아래엔 고통받는 심장이 있었다"고 잡지는 표현했다.



행복하게 늙어가는 데 필요한 요소는 7가지로 추려졌다. 다른변수를 통제했을때 고통에 적응하는 '성숙한 자세(성숙한 방어기제)'가 가장 중요하였고,



교육·안정적 결혼·금연·금주·운동·적당한 체중이 필요했다.

베일런트 교수는 "어떠한 데이터로도 밝혀낼 수 없는 극적인 주파수를 발산하는 것이 삶"이라며



"과학으로 판단하기에는 너무나 인간적이고, 숫자로 말하기엔 너무나 아름답고, 학술지에만 실리기에는 영원하다"고 말했다.



◆ 금연·운동 등 7대 요소중 5가지 이상 갖춘 106명은 80세에도 절반이 행복

특정 개인의 역사를 장기적으로 추적한 '종적(縱的) 연구'의 최고봉을 보여주는



'하버드대 2학년생 268명 생애 연구'는 1937년 당시 하버드 의대 교수 알리 복(Bock)이 시동을 걸었다.



연구를 재정적으로 지원한 백화점 재벌 W T 그랜트(Grant)의 이름을 따 '그랜트 연구'라고도 불린다.



연구는 "잘 사는 삶에 일정한 공식이 있을까"라는 기본적인 의문에서 출발했다



. 연구진에는 하버드대 생리학·약학·인류학·심리학 분야의 최고 두뇌들이 동원됐다.



이들은 정기적인 인터뷰와 설문을 통해 대상자의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체크했다.



268명 대상자 중 절반 정도는 이미 세상을 떠났다. 남은 이들도 80대, 90대에 이르렀다.



지난 42년 간 이 연구를 진행해온 조지 베일런트(Vaillant) 교수는 대상자들의 행적이 담긴 파일을 소개하며



"기쁨과 비탄은 섬세하게 직조(織造)돼 있다"는 윌리엄 블레이크(Blake·1757~1827)의 시구를 인용했다.



최고 엘리트답게 그들의 출발은 상쾌했다.



연방상원의원에 도전한 사람이 4명이었고 대통령도 나왔다. 유명한 소설가도 있었다.



그러나 연구 시작 후 10년이 지난 1948년 즈음부터 20명이 심각한 정신 질환을 호소했다.



50세 무렵엔 약 3분의 1이 한때 정신질환을 앓았다.



행복하게 나이가 들어가는데 필요한 '행복 요소' 7가지 중,



50세에 5~6개를 갖춘 106명 중 절반이 80세에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고 있었다.



'불행하고 아픈' 이들은 7.5%에 그쳤다.



반면 50세에 3개 이하를 갖춘 이들 중 80세에 행복하고 건강하게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3개 이하의 요소를 갖춘 사람은 그 이상을 갖춘 사람보다 80세 이전에 사망할 확률이 3배 높았다.



50세 때 콜레스테롤 수치는 장수(長壽)와 무관했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콜레스테롤 수치가 중요한 시기가 있고 무시해야 할 시기가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어릴 적 성격도 장기적으로는 영향력이 줄어들었다.



수줍음을 타던 어린이가 청년기에는 고전하더라도



70세에는 외향적인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았다.



대학교 때의 꾸준한 운동은 그 후 삶의 신체적 건강보다는 정신적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성공적인 노후로 이끄는 열쇠는 지성이나 계급이 아니라 사회적 적성, 즉 인간관계였다.



형제·자매 관계도 중요하다.



65세에 잘 살고 있는 사람의 93%가 이전에 형제·자매와 원만하게 지낸 사람들이었다.



인간의 기억이 나이가 들어가며 왜곡되는 모습도 보여줬다.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이들 중 34%가 1946년에 "적군의 포탄 아래 놓여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25%는 "적군을 죽여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42년 후인 1988년 똑같은 질문을 던졌다.



"포탄 아래 놓여봤다"는 답변자는 40%로 늘었고, "죽여봤다"는 답변은 14%로 줄었다.



"기억은 시간이 갈수록 모험성은 첨가되고 치명적 위험성은 약화되는 쪽으로 왜곡된다"는



것이 베일런트 박사의 진단이다.



한편, 뉴욕타임스의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브룩스(Brooks)는 "이번 연구는 대작가 도스토옙스키의 상상력 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은 소설 같은 삶이 현실에도 존재함을 보여준다"며, "과학의 잣대도 숨을 죽일 수밖에 없을 정도로 삶은 미묘하고 복잡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평했다.


행복의 조건-조지 베일런트 일독을 권해 드립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제이  2010-06-30 13:12:52
공감
(0)
반대
(0)
좋은 내용 소개해줘서 고맙습니다~
ㅋㅋㅋ  2010-06-30 13:16:37
공감
(0)
반대
(0)
길긴하지만 읽어볼만한 내용이네요.재밌게 봤어요
좋은 글입니다  2010-06-30 21:13:56
공감
(0)
반대
(0)
정말 감사합니다
 2010-06-30 22:37:53
공감
(0)
반대
(0)
이 얘기 사촌오빠에게 해 주니 사촌오빠 왈: 연구대상이 일반인이 아닌 엘리트들이니 그렇지(결국 인간관계 못지 않게 돈도 중요하다는 말~)^^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시나요?
판도라  2010-06-30 23:40:42
공감
(0)
반대
(0)
위에 현님 이책을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너시티집단(도시의 빈민층)과 터먼여성(IQ 150이상의 여성집단)집단을 비교 그룹으로 하였읍니다. 소득이 어느 정도까지는 소득에 비례해서 행복지수가 비례하는 것이 맞지만 그 이상을 넘어서서는 소득이 증가한다고 해서 만족지수가 상승하지 않는다는 보고는 많이 있습니다.
 2010-07-02 22:55:28
공감
(0)
반대
(0)
저는 아직 책을 읽어보진 못해서요. 뉴스에서도 하버드생 연구만 접해서~~책을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