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감정.......[8]
by 배트맨 (대한민국/남)  2010-07-31 22:15 공감(0) 반대(0)
누군가를 잊는다는것..

만난 횟수가 아니라 만난 기간과 상황이 아닌가 싶다.

맘에 드는 누군가를 만나면 마음속에 넣어 다니기에,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매일 함께하는 기간이라서 그런듯.

한번도 만난적 없지만, 2년동안 채팅으로 사귀었던 그녀를 떠올리지 않게 되는데 2년이 걸렸고,

고등학교 시절부터 10년간 사귀었던 그녀를 떠올리지 않게 되는데 1달이 걸렸다.

후자는 다른남자의 여자가 되었기에 집착이란 고질병에 걸리지 않은듯. 근 10년이 되어 가지만, 가끔 웃으면서 그녀의 홈

피는 들여다 본다^^

어쩌면 결혼대상자가 아니라, 가진거 없는 나의 보물로만 생각했는듯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인간의 감정에 대한

연구과제이다.

이 나이까지 한여자를 10번이상 만난 여자가 없기에, 아니 15번으로 하는것이 솔직하겠다.

최근에 같은 동네에 산다는 이유로 10번을 만났지만, 그 기간은 2주 남짓...(10년사귄 여자도 이해는 안가겠지만 10번

전후로 만난듯. 외국에 사는것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헤어진지 2주가 되던 즈음 썩은 동아줄이라도 붙잡고 싶었던 마음 여린 나는 감당하기 힘들어,

ventilation 이라도 해야했기에 미친듯이 글을 쓰기 시작했지만,

그녀 옆집에서 출발해 안양천을 달리고 다시 그녀 옆집으로 돌아와, 습관적으로 선우 게시판의 글쓰기를 클릭하는 순간,

떠올릴 추억이 잘 생각 나지 않는다.

이젠, 그녀가 내 마음속에서 잊혀져 가는것이 서글프다.

덕분에 마음은 많이 피폐해졌지만, 내가 원하던 다이어트에는 본의아니게 성공했다.

어쩌면 마음이 더 풍성해졌을수도...그녀에게 못해줬던것을 오늘 받은 뭇여성들의 프로필(from 차교수?)을 보면서 다른여

성들에게 할려고 하니, 아쉬운 마음은 금할길이 없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배트맨님  2010-07-31 22:19:10
공감
(0)
반대
(0)
나이가 몇인지 여쭤봐도 실례가 아니라면 궁금해요~글 쓰신거 보면 나이가 상당(?)하실 것 같아서~
글쓴이  2010-07-31 22:27:14
공감
(0)
반대
(0)
나이 알려주면 검색하실려구요?^^ 진심으로 부질없는 랭킹이지만 그중에 찾아보세요~ 저의 이전글 자세히 보면 제나이도 알수있어요ㅎㅎ
이제는 웃을수도 있구나^^;
네?  2010-07-31 22:36:59
공감
(0)
반대
(0)
검색해볼 생각은 못해봤는데~그냥 게시판 글들 보니 나이가 궁금해서 ^^; 검색도 한 번 해보죠 뭐ㅋㅋ
진짜루  2010-07-31 22:43:52
공감
(0)
반대
(0)
스물아홉살이세요?
암만 읽어도 30대 중반 냄새가 솔솔~ㅋ
진짜 스물아홉이시라면 죄송하구요
나름 멋지신거 같습니다
근데 과거에 얽매이다 시간 다 지나가요
미래지향으로 갑시다~
글쓴이  2010-07-31 22:47:24
공감
(0)
반대
(0)
글을 자세히 안보셨군요. 글을 자세히 보시면 +알파 이랍니다. 29에 출가를 했을뿐.^^
전화기는  2010-07-31 22:48:53
공감
(0)
반대
(0)
38세쯤...
랭킹에  2010-07-31 22:54:44
공감
(0)
반대
(0)
왠지 배트맨 얼굴상(?)을 가진분이 계시긴하나, 비슷한 나이대 분들 많아서 모르겠음 ㅡㅡ;
공감  2010-08-01 02:31:57
공감
(0)
반대
(0)
사랑하는데 중요한 건 만남 횟수보단 만난 기간과 상황이란 말~~동감입니다..
처음 만났을 땐 아무 감정 없었는데 1년 반동안 같은 공간에서 일하고 매일 얼굴 보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사랑이란 감정이 자라서 오래 가더군요.
누군가를 좋아하는데도 그게 사랑인지도 모르고 있다가
나중에 알았을 땐 이미 만날 수 없는 처지가 되어 버렸으니..
가랑비에 옷 젖듯이 스며드는 사랑이 더 오래 가고 잊혀지지 않습니다.
신기한 건 매일 얼굴 부딪혀도 아무 감정 안 생기는 사람 있는데..
어떤 사람은 생각 안하려고 해도 저절로 생각나고 그립죠.
왜 그런지 분석해 보려고 해도 그런 감정은 분석이 안되네요.
아마도 만남 횟수 몇 번의 꾸며진 이미지를 본 게 아니라
일상에서 묻어나는 사람 자체와 마주쳤기 때문에
감정이 오래 가는 건 아닌가 싶어요..
그 사람만이 지닌 표정, 생각, 말투, 자세를 자연스럽게 마주하다보니
어쩜 서로 영혼의 파장이 닮아서 그걸 느끼는 건지도..
결혼은 그렇게 서로 영혼의 울림이 느껴지는 사람과 해야 할 것 같아요..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