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제 씀씀이가 헤픈건가요?[10]
by 궁금 (대한민국/여)  2010-10-10 16:54 공감(0) 반대(0)
세후로 400을 받는데 한달에 이것저것 200씩 쓰고 있어요.
집세안나가고 빚도 없고 고정적으로 나가는 보험금이랑 핸드폰비 각종유틸리티 합치면 30-35만원.
나머지는 다 자동차 유지비와 제 용돈인데 한달에 남는돈이 200정도네요.

비슷하게 버시는 분들 제 씀씀이가 헤픈건가요?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채택된 답변
ㅎㅎ 2010-10-10 19:31:11
공감
(0)
반대
(0)
저두 님과 비슷하게 벌고, 비슷하게 쓰는 것 같아요.
전 외모에 투자하는 건 별로 없고..
부모님 매달 용돈 보내드리고.. 후배들 밥사주는거..
남자분을 만나도 절반정도는 쓰고..
그런게 많이 나가는듯.. ㅎㅎ

해마다 저축액을 늘리려고 했는데 2년간 동결이네요. ㅠㅠa
이젠 피부샾도 좀 다녀야 할 것 같은 나이가 되서리.. 고민되네용.. ㅎㅎ
전 님보다 적게 버는데  2010-10-10 17:00:05
공감
(0)
반대
(0)
님만큼 쓰네요.한달에 150-200정도. 그런데 결혼한 친구들 앞에선 이런 얘기 못해요.기혼자들은 정말 용돈 얼마 안쓰더라고요. 님이나 저나 씀씀이 헤픈건 맞는거같아요.
미혼일때  2010-10-10 17:05:20
공감
(0)
반대
(0)
소득의 60-70프로를 저축해야한다고 전문가들이 그러더군요..
도윤찬  2010-10-10 17:29:07
공감
(0)
반대
(0)
늘 해만 비춘다면 우산이 필요할 리 없지요. 그러나, 우산은 갑자기 폭우가 몰아쳤을 때 나를 보호해 줍니다.
갑작스런 실직, 또는 사업 실패, 가족의 사고사 등등 갑작스런 우환을 대비해 대다수의 사람들이 자금을 모읍니다.

분명한 건 해가 뜨기도 하지만, 지기도 한다는 거죠. 이걸 귀담으셨으면 합니다.
귀하보다 훨씬 더 많이 저는 벌고있지만 제 개인을 위한 지출은 귀하의 반의 반도 되려나......

젊어서의 돈 100만원의 가치는 나이들어서의 100만원과 결코 똑같지 않습니다. 젊을때 잠시의 유혹을 물리치고 그것을 아끼면 그 돈이 200만원이 될지, 500만원이 되어 돌아올지 알 수 없습니다. 젊어서의 낭비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것입니다.

제가 아낌없이 돈을 쓰는 곳은 단 하나! 돈이 나온다고 판단되는 곳에 과감히 투자하는 것.
여자  2010-10-10 17:43:56
공감
(0)
반대
(0)
저도 200정도 써요,,ㅠㅠ
 2010-10-10 17:49:11
공감
(0)
반대
(0)
월급의 반이라면 쫌 많이 쓰시는듯 하네요~ 남자분들은 술값으로 많이 나가는듯 여자분들은
옷값 등 쇼핑비~
ㅋㅋ  2010-10-10 18:02:03
공감
(0)
반대
(0)
전 옷 한번 사러가면 200은 기본 깨져요. 사회생활에서 여자는 자기를 잘 꾸밀줄 알아야해서 투자개념으로 잘 씁니다. 미샤같은 라인 쫙 들어간 옷 사는데 기본 100입니다. 외제 화장품 사랴 얼굴 마사지 받으랴 악세사리 사랴 하면 전 한달에 350에서 400씁니다. 하지만 전 압니다. 결혼하면 이 모든것이 내 자식과 남편을 위해 자기 옷하나 사는것도 벌벌 떨거라는걸.. 알기에 지금 저한테 잘 투자하고 만족하고 살고 있습니다. 결혼할 돈 충분히 모아 놓았기에 잘 쓰고 삽니다. 처녀일수록 투자 확실해야 합니다.
저는  2010-10-10 18:08:03
공감
(0)
반대
(0)
월세가 60만원이고...용돈은 한달에 40 정도, 한달에 100만원 정도 쓰는 것 같습니다. 물론 선이나 소개팅이 없을 경우죠.
81  2010-10-10 19:19:40
공감
(0)
반대
(0)
전 세후 300정도인데 정말 쓸때는 그돈다쓰고 저축 백원도 안하고 2년을 보냈어요.. 정말 원없이?? 내 수준에서 써보고나니 피부관리도 그저그렇고 옷사도 그때뿐 방한가득 전체가 옷이라 더이상 뭐 끌리는 아이템도없고 이제 한 230정도는 저축하는듯..모으는 재미도 쏠쏠하더라구용^^
ㅎㅎ  2010-10-10 19:31:11
공감
(0)
반대
(0)
저두 님과 비슷하게 벌고, 비슷하게 쓰는 것 같아요.
전 외모에 투자하는 건 별로 없고..
부모님 매달 용돈 보내드리고.. 후배들 밥사주는거..
남자분을 만나도 절반정도는 쓰고..
그런게 많이 나가는듯.. ㅎㅎ

해마다 저축액을 늘리려고 했는데 2년간 동결이네요. ㅠㅠa
이젠 피부샾도 좀 다녀야 할 것 같은 나이가 되서리.. 고민되네용.. ㅎㅎ
답변  2010-10-10 20:58:48
공감
(0)
반대
(0)
감사합니다. 윗분의 상황이 저랑 가장 비슷한듯 하네요.
저도 후배들 밥사주고 사람들 만날때 쓰는 돈이 꽤 많은듯 하네요.
줄여야겠어요!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