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평일만남이 이상한가요?[3]
by 거북이 (대한민국/남)  2010-11-01 13:39 공감(0) 반대(0)
게시글 중에서 "평일만남=어장관리"라는 글을 보고 얼마전 봤던 신문기사가 생각나서요.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TM=news&SM=0111&idxno=330046

“나중에 친해지면 일본여행 함께 가요.” 한 회사원 블로거가 올린 점심팅 경험담이다.

최근 여의도 증권가를 중심으로 점심시간에 짤막한 만남의 자리를 갖는 점심팅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24일 낮 12시10분 여의도 A 스파게티 전문점. 20대 후반으로 보이는 남녀가 마주보고 앉아 식사를 주문하고 명함을 주고받았다. 회사 동료로 보기엔 사이가 어색한 통성명이 이어졌다.

점심을 먹는 둥 마는 둥 자리를 뜬 두 사람은 각자 지갑에서 만원 씩 내고 계산을 한 뒤 짤막한 인사말과 함께 헤어졌다. 최근 여의도에서 자주 목격할 수 있는 1시간짜리 점심팅의 모습이다.

증권사에 근무 중인 최모씨(남·29)는 “점심에 만난 사람이 마음에 들면 오후 업무를 하면서 메신저나 문자로 저녁 약속을 더 잡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점심 한 끼 잘 먹었다고 생각하면 된다”며 점심팅을 설명했다. 최씨는 이달 들어서만 4번 정도의 점심팅 자리를 가졌다.

점심팅은 마음에 드는 이성을 찾으면서 돈과 시간을 아껴보려는 20대의 실용성이 여의도 사무실의 특성과 맞물리면서 유행이 되고 있다.

점심 한끼 함께 먹는 일은 주선자나 소개팅 당사자들에게 큰 부담일리 없다는 것도 점심팅의 장점이다. 일정이 불확실한 저녁이나 주말보다는 평일 점심 약속을 잡는 게 취소될 염려도 없다.

이모씨(여·28·회사원)는 “퇴근이 늦어져 소개팅을 8시 이후로 하면 저녁 겸 술 마시자는 경우가 많은데 딱 잘라 거절하기 어려워서 저녁 만남을 피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저녁에 남녀 둘이 만나는 걸 회사사람들이 보면 소개팅인걸 알아본다. 점심에는 업무상 만남으로 보일 수 있어서 더 편하다 ”고 덧붙였다. 이씨는 올 들어 15번의 점심팅 자리를 가졌다.

김하늬 기자 (honeykim@etoday.co.kr)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모든 종류의 선입견은..  2010-11-01 13:42:54
공감
(0)
반대
(0)
깨어지기 위해 존재하는 것입니다.
해당되지 않는 경우도 다수 있으니..
그냥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시면서 참고만 하시면 좋을 내용 같습니다.
저도...  2010-11-01 14:07:25
공감
(0)
반대
(0)
주말엔 스터디가 많아서 주중에 보는 걸 좋아합니다. 주말 종일 데이트는 사귀기로 하고 나서 해도 충분하다고 생각하는데... 내가 틀렸나? ^^;
난남자  2010-11-01 15:57:48
공감
(0)
반대
(0)
그렇죠..첫만남이나 초반(?)의 관계정립이 되는 시기까지는 평일에 만나는것이 오히려 좋을수도..
관계가 어느정도 정리가 되면 주말에 만나 종일같이 있는것이 현명하다 생각됨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