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선우녀,선우남 님들 읽어보세요[4]
by 인생학개론 (대한민국/남)  2010-11-28 20:20 공감(0) 반대(0)
사람 사는일이 다그렇고 그럽디다
다 그럽디다
사람 사는일이 다그렇고 그럽디다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밥열끼 먹는것도 아니고
많이 배웠다 해서 남들 쓰는말과
다른 말 쓰는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 치고 살아봤자
사람사는일 다그렇고 그럽디다
다~거기서 거깁디다

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 인줄 알고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길에 돈 다발을 떨어뜨려 보면
개도 안물어 갑디다
돈이란~~ 돌고 돌아서 돈! 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 낳은 인생 입디다
남의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 피 눈물 난다는말
그말 정말 입디다
내꺼 소중한줄 알면 남에 꺼 소중한줄도 알아야 합디다
니꺼 내꺼 악 쓰며 따져 봤자 이다음에 황천 갈때 관속에
넣어 가는거 아닙디다

남 녀 간에 잘났네 못났네 따져 봤자
컴컴한 어둠 속에선 다 똑같습디다

니자식 내자식 따지지 말고
그저 다같은 내 새끼로 품어 키워내면
이세상 왔다간 임무완수 하고 가는 겁디다
거둘 노인이 계시거들랑~~~
정성껏 보살피며 내 앞날 내다 보시길
나도 세월이 흘러 늙어 갑디다

어차피 내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 세상 원망 하며 세상과 싸워 봤자 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속 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욕심!
그거 조금 버리고 살면 그 순간 부터 행복일 탠데...
뭐 그리 부러운게 많고 왜 그렇게 알고 싶은게 많은지
전생에 뭘 그리 잘먹고 살았다고 그렇게 발버둥 치는지
내 팔자 참 안됐습디다
천진 난만하고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싸구려 미소가 자리잡고 있고
적당히 손해보고 살던 내 손에는
예전 보다 만원 몇장 더 들어 있습니다
그만원 짜리 몇장에 그렇게도 예쁘던 내미소를
누가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내가 도매로 넘겨 버렸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일이 다~그렇고 그럽디다
좋은 침대에서 잔다고 좋은꿈 꾼답디까?
아닙디다
사람 사는게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쓰다보니
내 인생이 없어 집디다
어떻게 살면 잘사는건지?
잘 살아 가는 사람들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가르쳐 줍디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크게 웃어본지가?
그런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 집디다

알수록 복잡해지는게 세상이었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
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질려 버립디다.

알아야 할 건 왜 끝이 없는지
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배워가도 왜 점점 모르겟는지
남의 살 깍아 먹고 사는 줄 알았는데
내가 남보다 나은 줄만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둘러보니 이제껏
내 살 내가 깍아 먹고 살아왔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왜 그렇게 내시간이 없고
태어나 살아가는 게 죄란 걸 뼈에 사무치게 알려 줍디다.
망태 할아버지가 뭐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 무작정
무서워하던 그 때가 행복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가자" 하면 어디인지도 모르면서
물 마른밥 빨리 삼키던 그 때가 그리워집디다.

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 바둥거리다 보니
남들도 나와 같습디다.
모두가 남들따라 바둥거리면서
지 살 깍아 먹고 살고 있습디다.
잘사는 사람 들여다 보니 잘난데 없이 잘 삽디다
많이 안 배웠어도 자기 할말 다하고 삽디다
인생을 산다는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그저 허물이 보이거들랑 슬그머니 덮어주고
토닥 거리며 다독이며 둥글게 사는게 인생 입디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읽기 싫습니다  2010-11-28 20:54:32
공감
(0)
반대
(0)
.
윗분  2010-11-28 20:57:25
공감
(0)
반대
(0)
잼있어요 ㅋ
-_-  2010-11-28 22:29:50
공감
(0)
반대
(0)
글은 긴데 고개 끄덕이게 만드는게 없어서 읽다 포기했어요..차라리 처음 댓글 분 말이 확 와 닿네요..
쩝.  2010-11-29 15:28:25
공감
(0)
반대
(0)
인생에 올라갈곳도 없이 평탄하게만 사는거 재미없어 보입니다. 댁이나 공수레공수거로 사시길.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