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왜 나를 좋아하게 됐나요? - 그남자, 그여자 中 -
by 이상용 (대한민국/남)  2004-04-22 21:28 공감(0) 반대(0)
책을 많이 읽지는 않지만
좋은 글이 있어서 올려봅니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 주더군요
그럼....



왜 나를 좋아하게 됐나요?


그여자

당신이 나를 보지 못할 것 같았어요

당신은 너무나도 빛나고 있어서,
당신은 늘 바빠 보여서,
당신 옆에는 용감한 여자가 많아 보여서…
나를 돌아보지 않을 줄 알았어요

고등학교 때 나를 아껴 주시던 선생님이 그런 이야길 해 주신 적이 있죠.
나는, 그늘 같은 사람이라고.

나쁜 듯은 아니었어요.
그늘은 여름이면 더위에 지친 사람이 찾아드는 곳이니까.
하지만 난 그 말이 슬펐죠.

그늘이 좋은건, 그때 뿐이잖아요.
너무 뜨거운 계절이 아니면
나를 찾는 이는 없을 테니까.

못난 소리인 건 알지만, 혹시,,
혹시.. 당신이 사는 곳이 너무 뜨거워서,
너무 빛나서 눈부셔서, 그래서 나를 찾았나요?
그늘 같은 나를… 그런간가요?

..왜.. 나를 좋아하게 됐나요?


그남자

당신을 가까이에서 보게 됐거든요.

우연한 기회였어요.
점심시간이었죠.
모두 점심을 먹고 사무실로 돌아와,
커피를 마시며
농담을 하고 있었어요.

그때.. 당신은 연필을 깎고 있었죠.
오랜만에 보는 풍경이었어요.
도로록 소리가 나는 칼을 들고,
연필을 깎고 있는 모습.
커피를 마시는 내내 지켜봤어요

당신은 연필을 다 깎더니
부스러기가 담긴 종이를
곱게 반으로 접어
휴지통에 버렸죠.
그러곤 자리에 돌아가서
연필로 뭔가를 쓰기 시작했어요.

나는…
나도 모르게, 당신 옆으로 점점
다가갔어요.
아마도…
연필이 사각거리는 소리를
듣고 싶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들을 수 없었죠
내가 다가가는 걸 눈치챈 당신이
수첩을 덮더니 밖으로
나가 버렸거든요.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그 순간, 당신의 수첩을
펼쳐 보았어요
그리고 그 수첩에서
내 이름을 보았죠.
백번도 넘게 쓰인 내 이름

나는 서둘러 수첩을 덮고,
복도로 뛰쳐나갔어요.
그랬더니, 당신은… 긴장한 탓인지,
땀에 젖은 손을 옷에 쓱쓱 비비며
복도에 서 있었죠

그 때 부터였어요

소리 없이 나를 지켜봐 주던 사람,
연필로 내 이름을 쓰던 사람,
그러면서 나를 피해 도망치던 사람,
.. 당신은 그런 사람이잖아요.

당신을 생각하면
가슴이 따뜻해지곤 했어요
햇살이었죠.

나는 그렇게.. 당신을 좋아하게 됐어요.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