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전문직도 먹고 사는거 쉽지 않다.[14]
by 일해야지. (대한민국/여)  2011-02-02 07:04 공감(0) 반대(0)
너무 고생하고 일도 많이 해도.. 사실 보수는 별거 아니다. 누구랑 결혼을 해도 여자가 맞벌이 하지 않고 넉넉하게 살 수 있는 상황은 거의 없는 것 같다.

________________________

고시의 ‘꽃’인 사법시험에 합격한 사법연수원생과 사시 출신 법조인들의 ‘꿈’인 대법원장의 월급은 얼마나 차이 날까.

1일 대법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개정·공포된 ‘법관의 보수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대법원장의 월급은 894만900원이다.

반면 사법연수원생 1년차 월급은 154만7300원으로, 월급만 놓고 보면 740만원의 차이가 난다.

대법원장 월급은 올해 공무원 보수가 인상됨에 따라 1∼17호봉(1호봉은 21개월) 법관 및 대법관 월급과 함께 조정됐는데, 지난해에 비해 6.49% 인상됐다. 대법원장이 매달 받는 직급보조비는 225만원으로 지난해와 같다. 결과적으로 대법원장은 매달 1119만900원을 받는 셈.

사법연수원생 1년차 월급은 지난해 145만3000원에서 올해 154만7300원으로 책정됐다. 2년차 연수원생 월급은 151만8200원에서 161만6700원으로 인상됐다.

대법원장을 뺀 대법관 13명은 매달 월급 633만2700원과 직급보조비 165만원을 받는다.

연수원을 마치고 법관이 된 1호봉 판사 월급은 240만9900원, 17호봉 법관은 632만3400원을 월급으로 받는다. 대법관과 17호봉 법관의 월급 차는 겨우 9300원이다.

일반법관도 매달 직급보조비를 받는데, 법조경력 10년 미만은 50만원, 10년 이상 20년 미만은 75만원, 20년 이상 법조 경력이 있는 법관은 95만원을 받는다.

사법연수원생들은 법관 말고 검사의 길을 택하기도 한다.

최근 입법예고된 ‘검사의 보수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검찰총장은 633만2700원을 월급으로 받는데, 대법관과 월급이 같다. 직급보조비도 대법관과 같다.

검사 1∼17호봉의 월급과 직급보조비는 법관 1∼17호봉과 동일하다. 17호봉 검사와 검찰총장 월급 차도 역시 9300원이다.

한편, 헌법재판소장의 월급은 대법원장과 동일하고, 헌재소장을 뺀 8명의 헌법재판관은 대법관·검찰총장과 월급·직급보조비가 같다.

_____________________

월급쟁이 의사들이 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 2008년 전문의 취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1년 3만8000명 정도였던 것이 2008년에는 5만6000명으로 늘었다. 과거에는 의대를 졸업하면 대학병원에 남거나 동네에서 병원을 개원하던 이분법적 모습이 더 이상 아닌 것이다.

페이닥터(pay doctor, 봉직전문의)의 증가는 사회전체적으로는 의료비 부담을 늘리고 병원 접근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페이닥터가 늘어난다는 것은 개원의가 줄어든다는 뜻이다. 물론 절대 숫자는 늘고 있지만 추세는 오래 전에 꺾였다.

의사는 점점 더 종합병원으로 가고 결국 피해는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다. 대한개원의협의회 김일중 회장은 “동네병원에서 1만원이면 진료받을 일을 종합병원에 가면 8만원이 든다”며 “결국 시민들의 의료비 부담은 늘고 의사 만나기는 더 힘들어지는 부작용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닥터는 왜 날로 늘어만 가는 것일까.

페이닥터(봉직전문의)가 늘어나는 이유

① “개원하기 두렵다”

서울대의대 졸업을 앞둔 김준표(가명, 35)씨는 요새 고민이 적지 않다. 김씨는 군복무를 마치고 의대에 진학한데다 중간에 휴학을 자주 해 다른 후배들과 직선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김씨처럼 우리나라 최고 의대 졸업생도 졸업하면 월급쟁이 의사로 가야 할지, 도박하듯 개원을 할지 갈팡질팡하고 있다.

비슷하게 졸업을 앞둔 의대친구들의 머릿 속엔 항상 이 주제가 맴돌고 있다. 10년 가까이 학비야, 생활비야 부담하신 부모님께 의사아들 둔 턱을 톡톡히 내드리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정말 옛말이다.

개원을 감행했다가 우여곡절 끝에 신용불량자로 전락한 선배들도 적지 않게 보았다. 개원을 하려면 2억원 이상 목돈이 필요하다. 의대시절엔 공부만 하면 됐지만 환자들 사이의 인기몰이는 성적순이 결코 아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의하면 2001년 2만1342개였던 국내 의원 수는 2006년엔 2만5789개로 5년 만에 21% 증가했다. 즉, 개원의의 절대숫자는 늘고 있다. 하지만 매년 3500여명의 의대 졸업생이 나오는 상황을 더해봐야 한다.

전문의 가운데 개원의사 비중은 2005년 51.8%에서 2007년 49%, 2009년 45.7%로 점점 줄고 있다. 성형외과(57.3%→59.6%)를 제외하고는 내과(43%→36.3%), 산부인과(42%→32%), 정형외과(45.4%→39.5%) 등 대부분의 과목에서 개원의 비중이 줄어든다.

폐업하는 의원도 늘고 있다. 심평원에 따르면 2004년 1688곳, 2005년 1668곳에 머물던 폐업신고 의원 수는 2006년 2034곳으로 1년 만에 22%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80%이상의 폐업이 경영난 때문으로 보고 있고 이 추세는 이어지고 있다.

개원 하는데 만만치 않은 돈이 필요할 뿐 아니라 포화상태에 이른 병의원 간 경쟁에서 살아남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이원표 회장은 “전문의들이 페이닥터로 돌아서는 가장 큰 이유는 개원을 해도 수입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데 있다”며 “개원할 때 인테리어, 고가 장비 등 투자비는 많이 드는데 수입은 자꾸 떨어진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가 발행한 ‘2006년 1차 의료기관 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동네병원을 개원하는데 평균 3억8700만원이 든다. 이를 위해 조달하는 부채규모는 평균 3억2626만원으로 이자부담만 월평균 231만원에 이른다.

② 머리는 덜 아프고 수입은 안정적이다

페이닥터는 잘 되는 개원의보다는 못하지만 매달 일정한 수입이 보장된다. 더구나 요즘 개원의들은 하루 50명도 진료하지 못하는 곳이 절반 가까이 된다. 월평균 순수익 기준 3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개원의가 급속히 늘고 있다고 한다. 반면 페이닥터로 근무하면 평균 월 400~700만원은 보장되고, 쉬는 날은 병원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페이닥터의 수입도 들쭉날쭉이다. 매년 3500명의 새로운 의사들이 배출되는 상황에서 개원 비율은 확 줄고 있으니 페이닥터를 하려는 의사들이 많아질 수 밖에 없다. 레지던트 과정을 마친 전문의들도 이 대열에 합류, 더욱 혼잡하다. 김일중 회장은 “많은 졸업생이 페이닥터를 선택하다보니 인건비가 점점 아래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③ 동네 병원 원장은 동업보다 월급쟁이 의사를 원한다

몇 개 과를 병합개설한 동네 병원을 경영하는 전문의 원장들은 동업보다는 일정한 월급을 떼주고 맘 편한 관계를 갖은 페이닥터를 선호한다고 한다. 매달 일정한 월급을 지급해야 한다고 정해 놓으면 병원 경영상 가변요인이 줄고 오히려 경영이 수월하다는 것.

의사 구인구직 사이트 ‘닥터 114’의 한 운영자는 “예전보다 페이닥터 자리에 대한 의사와 병원의 문의가 양쪽에서 부쩍 늘었고 회원도 많아졌다”며 “페이닥터를 하려는 의사들도 늘지만 병원도 월급제 동료를 찾는 경우가 많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표 회장은 “괜히 동업형식으로 갔다가 경영에 어려움이 생기면 관계도 깨지고 돈문제도 복잡하게 얽히게 된다”며 “동네 병원들은 차라리 일정 급여를 주는 페이닥터를 더 속 편한 상대로 여긴다”고 말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구정입니다.  2011-02-02 07:39:27
공감
(0)
반대
(0)
좀 쉬시죠 ^^
시골 의사  2011-02-02 08:05:29
공감
(0)
반대
(0)
그래서 어쩌라고
판사월급..  2011-02-02 08:32:39
공감
(0)
반대
(0)
첫 월급이 240 이면 일반대기업보다 못하잖아요..
개업의사..  2011-02-02 08:33:43
공감
(0)
반대
(0)
이것저것 다 빼고 나면 300 인사람이 태반.. 병월 차려주고 나서도 처가집에 손내밀어야 겠군여.
지방전문직  2011-02-02 08:34:12
공감
(0)
반대
(0)
휴 맞습니다 의사들 다 망해가죠 변호사는 이미 망한지 오래되었고~~

전문직보다 대기업 회사원이 좋아요^^ 대기업 회사원과

좋은인연 맺으면되죠 머..
파리바게트빵집 사장이..  2011-02-02 08:38:07
공감
(0)
반대
(0)
망한 의사보다 수입은 더 많겠네요.
good guy  2011-02-02 08:38:11
공감
(0)
반대
(0)
어허 이분..전문직에 심한 컴플렉스 느껴지네..전문직은 하기에 따라 얼마든지 발전할 수 있음 ! 일반인보다 훨씬 수월.
good guy 님  2011-02-02 08:39:54
공감
(0)
반대
(0)
전문직은 일반인과 구별되는 특별인 인가요? ㅋㅋㅋ
선우에서도  2011-02-02 08:43:20
공감
(0)
반대
(0)
연봉이 프로필에 연봉이 많이 적힌 사람들은 대부분 투자업이나 사업하시는 분들.
지방전문직  2011-02-02 08:50:01
공감
(0)
반대
(0)
파리바게트~~~보통 2-3억정도가 필요하죠
하지만 한달수입 500도 힘들겁니다 너무 많이 생기고
본사에서 엄청쪼으니까..4년에 한번 리모델 비용이 몇천정도 되니
돈벌어 본사 갖다주죠.
엔젤리너스도 머 비슷하죠 프렌차이즈가 편하긴한데 크게 돈벌수가 없는
구조라서..대기업 직원도 50세 정도 되면 퇴직중비하죠 퇴직금 2-3억 받아서
나머지 인생 준비해야 하니
물좋고 정자 좋은곳은 없죠~~~
거봐바  2011-02-02 10:10:31
공감
(0)
반대
(0)
자신들도 현실이 저런거 알면서 무슨 의사 혼수를 억이니 어쩌구 터무니 없는 소릴 하는건지
진짜 잘버는 탁월한 의사면 몰라도 요즘세상에 그냥 저냥 의사는 좀 잘버는 월급쟁이랑 크게 다를거 없음
시골의사  2011-02-02 11:28:27
공감
(0)
반대
(0)
요새 의사들도 혼수 몇 억이니 그런거 생각안해요 일부는 생각하겠지만(잘난 의사들) 그런데 나이많고 능력없는 여자랑은 하고 싶지 않죠...
거참  2011-02-02 15:01:31
공감
(0)
반대
(0)
고로 전문직보다 회사원이 더 우월하다는 결론을 내고싶은거냐.
그냥 회사원컴플렉스로밖에 안보인다
모든 직종이 단지 돈으로 저울질될수있는건아니지. 전문직들은 권력과 명예가 있고 부의 가능성이 회사원보다 더 많다는거.
기업체 부속품으로써 모가지 달랑달랑하는 회사원이랑 단지 페이가 비슷하다는 이유만으로 전문직과 비교하는건 옳지 않다고 본다.
그렇게 따지면 잘나가는 붕어빵 장사랑 회사원이랑 페이가 같다면 다를게뭐야?
그리고  2011-02-02 15:03:19
공감
(0)
반대
(1)
부잣집도련님 치고 학벌딸리는 사람은
부잣집이 아님. 부잣집도련님이 공부못할경우 대부분 외국대학교로 보내버림.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