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와..이여자도 웃긴다..ㅎ[4]
by ㄱㄹ (대한민국/남)  2011-04-01 12:35 공감(0) 반대(0)
[2011-04-01]

택시기사가 새벽 4시에 공원묘지로 와 달라는 호출을 받았다면….

경남 김해에서 택시를 운전하는 정 모(63) 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3시 58분께 김해시 주촌면의 한 공원묘지로 와 달라는 콜센터 호출을 받았다.

당시 정 씨는 공원묘지에서 20분 가량 떨어진 김해시내에 위치한데다 "이 시간에 웬 공원묘지?"라는 불길한 생각이 들었다. 발신자 번호로 전화를 하자 젊은 여성의 음성이 들렸다.

정 씨는 "묘지까지는 거리가 먼 데다 이 시간에는 추가요금이 필요하다"고 하자 그 여성은 "1만 원을 더 주겠다"고 했다.

새벽 시간에 공원묘지로 여자를 태우러 간다는 게 영 내키지 않았지만 손님이 없는 시간인데다 추가요금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차를 몰았다. 20여 분 후 공원묘지에 도착했지만 칠흑같이 어두운데다 공원묘지 사무실 건물에는 인기척도 없었다.

순간 소름이 돋았고 조금 전 통화했던 번호로 전화를 걸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차를 돌려 부리나케 묘지를 빠져 나왔다.

정 씨는 "당시 머리가 주뼛주뼛 서고 내가 귀신에게 홀렸나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새벽 시간에 묘지에 갔다가 허탕 친 정 씨는 그날 오후 김해중부경찰서에 해당 여성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고소장에서 정 씨는 "새벽시간 공원묘지로 택시를 유인하는 장난전화를 건 사람을 처벌해 달라"면서 "영화 ′월하의 공동묘지′ 같은 느낌을 받고 순간적으로 엄청난 공포감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출석요구를 받고 경찰서에 나온 사람은 식당 등에서 일하는 26세 여성이었다. 조사의 핵심은 ′장난전화′ 여부. 조사결과 이 여성은 당일 오전 3시 24분께 김해시내에서 택시를 타고 공원묘지에 갔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여성이 정 씨의 전화를 받지 못해 이 같은 해프닝이 발생한 것으로 판단,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이 여성은 경찰에서 "힘들 때 가끔 할아버지 묘소가 있는 공원묘지로 가서 마음의 위안을 얻는다"면서 "그날도 할아버지 묘소에 있었는데 전화가 왔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경찰의 무혐의 결론에 대해 정 씨는 "새벽에 호출 받아 묘지에 갔는데 아무도 없었으니 얼마나 놀라고 황당했겠느냐"며 씁쓸해 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선우녀  2011-04-01 12:48:00
공감
(0)
반대
(0)
ㅋㅋㅋㅋㅋㅋ 고소한 택시기사도 웃기네요.. 1만원 더 준다고 공동묘지로..ㅋㅋ
새벽 3시에 묘소에서 마음의 위안을 얻는다면? 무속인..
장국영  2011-04-01 12:55:24
공감
(0)
반대
(0)
이 글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부터 듭니다. 힘들때 이승에서 자신에게 위안을 줄 사람이 없어 그 시간에 할아버지 묘지를 찾는다는게...
그 분도 얼런 선우에 가입해서 노래같은 저의 글들을 읽고, 힘들고 치졸한 사회에서 마음에라도 평화가 깃들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근데..  2011-04-01 17:57:17
공감
(0)
반대
(0)
26살 짜리가 식당일은 하냐..?
삶은사랑  2011-04-01 18:41:40
공감
(0)
반대
(0)
월하의 공동묘지 같은 느낌이라~ 역쉬 택시기사분 연세에 적절한 비유이네요~ㅎ
저도 어릴 때 월하의 공동묘지 이불 뒤집어 쓰고 내내 긴장하며서 봤던 게 기억나요.
이러니 저도 나이가....ㅋㅋㅋㅋㅋ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