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호기심 반 답글 궁금 반. 젋고 순진한 자수성가 남은?[5]
by 대충 답은 나오는데..... (미국/남)  2011-04-09 18:32 공감(0) 반대(0)
세상엔 이런 놈도 있구나 할 것 같은 제 얘기인데요.
비스무리한 글들도 많이 보이기도 하고, 무슨 악플이 달릴지 예상은 되지만 익명이니깐...^^;

나이는 82년생인데 지금은 자영업으로 연 약 세후 1.8억 벌고있고 시장가로 사업체와 건물 합 10억 중 4억은 은행 빛이 아직 있구요. 18살 때 부터 개인적 사정으로 학업을 포기하고 밑바닥부터 시작해서 24살 때 모은 돈과 빛으로 가게를 인수했었습니다. 하여튼 이래저래 해서 지금은 저렇다구요. 거짓말 같지만 부모님 도움은 재워주고 먹여줘서 돈 아끼게 해준것과 조언들. 굉장히 안정적인 자영업이고 1년계획은 열심히 살기 3년계획은 대출 다 값기 5년계획은 30억짜리로 바꿔타기 10년계획은 20억 대출 값기...대략이요.^^; 여기는 이런 PR이 대세인거 같아서.

이외엔, 집 없구요. 차는 재산이 아니죠. 대머리 아니고, 배도 안나왔구요. 키 169.53 어디쯤의 살짝 마른편. 살이 없어서 근육 좀 있지만 안 보이니깐. ㅋㅋ 주위평은 얼굴로 여자 사귀려로 하지 말라고 함.

대략 이정도가 사람들이 따지는 스펙이라는 거겠죠. 특이사항은,
여자를 만나본 적도 사귀여 본 적도 한 번 있네요 근데 치면 안돼요. 아닌거니깐.
어쨌든 없습니다. 소심하지만 착하고(자찬아니라 이건 욕이죠) 순수한 편인데...라고 혼자 생각하고 아 난 성격파탄자인가 보다 하고 내 안의 누가 말해 주는 것 같아요. ㅋㅋ 뭐 매력이 없는거죠. 다른 답글에서 봤는데, 아 착하고 좋으신 분인데 필이 안오고 매력이 안느껴지고 등등등. 요즘 세상에 순수하면 ㅄ 이라고 형들이 말했다죠. ㅋ
눈 별로 안 높고 그냥 자상하고 나처럼;; 순수한 여성을 만나고 싶다고 하면 욕 할 것 같은데. ㅋㅋ

아 더 주절주절 하고싶고 하소연도 하고싶은데 하여튼 일단 저래요. 여자 만나기 쉽겠습니까? 이러다 계속 싱글로 살 것같아 불면증이 심해요.

당신 프로필부터 까발려바
선우엔 그런 여자가 없는데?
소설을 써라
난 너랑 만나 줄 용의가 없어요
얼굴부터 성형하고 얘기하자
순수는 개뿔...
당신 눈이 너무 높은거야

모 이런 답글은 지양하겠습니다.

더해서..주 5일 근무시간 평균 2-3시간. 매우 탄력있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두자리억남  2011-04-09 20:04:36
공감
(0)
반대
(0)
수십억 자산남도 선우에서 까인답디다...
그런데  2011-04-09 23:16:55
공감
(0)
반대
(0)
그렇게 버실려면 정말 알뜰히 사셨을텐데
여친 생기면 돈쓰는게 아깝지 않으신가요?
아니면 여친(후보들)에게 쓸 돈이 아까와서 부인을 만나고 싶으신건가요?
글쓴넘  2011-04-10 02:08:32
공감
(0)
반대
(0)
아 네 봤어요 필이 안와서 그런다죠?

그땐 알뜰하게 살았죠. 지금은 여친 없는 스트레스를 소비로 푸는데 허무함, 허전함은 금방 돌아오더군요. 형들에겐 동급으로 내던가 많이 사니깐 인기가 있고 이성들은 밥 사달라 해서 사주는데 정말 밥만 먹어요 친구니까. 여친이건 부인이건 둘다 아까울 건 전혀 없는데요. 저 같은 사람한테는 그런 선입견들이 있더군요.
abc  2011-04-10 12:39:45
공감
(0)
반대
(0)
주 5일 근무시간 평균 2~3시간이면 공부하셔서 검정고시 합격하시고, 전문대학이라도 들어가시고, 아니면 4년제 그냥그냥 들어갈 수 있는 학교나 과 들어가세요... 가방끈 길게 하세요...몇년 안에 몇억 벌 생각하시면 그 돈 좀 일부 투자하여 과외라도 받으시던가요...그래봤자 35~36살 정도...빛===>빚, 값기---->갚기...물론 저도 많이 틀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어이없는 곳에서 틀리면 있던 여자도 도망가는 세상이에요....50만원 과외 23~26살 이쁜 여자 쌤으로 한 2~3개 받으세요..그러다가 눈 맞을지 어찌 아나요?? 힘내세요...
아..  2011-04-10 17:42:27
공감
(0)
반대
(0)
한국에 살게 아니라서 어느순간 학교에 대한 미련이 사라졌었는데요, 지식을 가르쳐주지 지혜를 배울 수 있는 곳은 아니니깐요. 부동산 학교나 회계세미나 아니면 특이한 특별활동을 많이 하는데... 맞춤법은 하도 오랜만에 한글을 쓰니 알던 것도 저리 틀리는군요 영어론 더 잘 쓸 수 있는데.. ^^; 가방끈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