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김정운의 남자에게] 남자는 ‘개’ 아니면 ‘애’다![9]
by 족발에백세주캬~ (대한민국/남)  2011-06-07 17:11 공감(0) 반대(0)
[한겨레] “울지마! 사내놈이 왜 울어!” 도대체 우는 것이

‘사내놈’과무슨 상관이 있는 걸까?

남편에 대한 불평을 늘어놓는 여동생에게 던진 내 친구 태원의 ‘배째라’식 충고다. 남자는 잘 달래야 한다는 이야기다. 듣는 순간 ‘허걱’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여운이 남는다. 남자는 웬만해선 성숙하기 어려운 존재라는 이야기다. 인정하기 싫지만 옳다.

클래식한 정신분석학자들의 생각은 전혀 다르다. 그들에겐 오히려 여자가 더 성숙하기 어려운 존재다. 성숙의 척도가 되는 초자아, 즉 ‘슈퍼에고’(superego)를 내면화하는 정신분석학적 기제가 여자에겐 결핍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버지로 상징되는 슈퍼에고의 사회적 가치, 도덕은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어머니를 사이에 두고 아버지와 경쟁하게 되는 아들은 ‘거세불안’(castrating anxiety)이라는 근원적 공포에 시달린다. 아들은 아버지를 들이받든가, 아니면 착하게 아버지의 가치를 받아들이는 방식으로 성숙해간다. 여자아이들에게는 바로 이 성숙의 계기가 결핍되어 있다. 거세할 것이 없기 때문이다. 영원히 성숙할 수 없는 여자에 관한 이런 식의 이론은 프로이트의 오이디푸스 콤플렉스 개념을 따라가자면 어쩔 수 없이 다다르는 황당한 결말이다. 프로이트가 살았던 19세기 말 시대정신의 한계다.

요즘은 반대다. 최근의 심리학 이론들을 적용해보면 남자들의 성숙이 훨씬 더 어렵다. 아이들이 발달과정에서 내면화하는 도덕적 규범들의 초기 형태는 ‘사회적 참조’(social referencing)라는 현상으로 설명된다. 낯선 상황, 혹은 낯선 대상에 대한 아이들의 규범적 판단은 어머니의 정서적 반응을 참조하여 결정된다는 이야기다. 예를 들어 난생처음 흑인을 본 아이는 일단 어머니의 표정을 살핀다. 어머니가 당황해하거나 어색해하면 아이의 반응도 똑같아진다. 불안해하며 울거나 어머니에게 안긴다. 그러나 어머니가 아무렇지도 않게 행동하면 아이의 반응도 지극히 편안해진다. 흑인에 대한 문화적 편견은 이렇게 주변인들의 정서적 반응을 참조하는 과정을 통해 구체적으로 형성되는 것이다. 장애인, 외국인 노동자 등과 같은 사회적 소수집단에 대한 편견 또한 이런 식으로 세대를 건너며 전달된다. 물론 왜곡과 편견의 해소 또한 동일한 방식으로 가능하다.

‘사회적 참조’는 사회의 규범과 가치들을 매개하여 성숙을 가능케 하는 문화학습이다. 문제는 이 사회적 참조에 엄청난 남녀 차이가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여자아이들의 사회적 참조는 문화적으로 장려된다. 남자아이들에 비해 정서적 표현이 훨씬 자연스럽게 여겨지기 때문이다. 반면 남자아이들의 정서적 표현은 문화적으로 억압된다. 남자아이들이 울면 부모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그런다. “울지 마! 사내놈이 왜 울어!” 좋아서 막 날뛰면 또 그런다. “사내놈이 뭐 그렇게 가볍게 까불대니!” 도대체 우는 것과 즐거움을 표현하는 것이 ‘사내놈’과 무슨 상관이 있는 걸까?

어른이 되어서도 마찬가지다. 남자들은 아예 법적으로(?) 못 울게 되어 있다. 고속도로 화장실에 가면 남자 소변기 위에 한결같이 이런 문구가 걸려 있다.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니다!” 오줌이 콱 막힌다. 죽으란 이야기다. (여자화장실의 변기 위에는 도대체 무슨 문구가 붙어 있는지 정말 궁금하다.) 정서 표현 자체가 억압되는데 어찌 정서적 표현을 통해 전달되는 사회적 참조가 가능할까? 남자들에게는 사회적 가치, 도덕적 규범을 내면화하는 사회화 절차가 기초부터 꼬여 있다는 이야기다. 어찌 성숙할 수 있을까? 철없는 남자들에게 남겨진 방법은 둘 중 하나다. 개처럼 으르렁거리거나, 애처럼 징징대거나….

명지대 교수·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






ps. 읽어볼만한 글...

당신은 애입니까?

개입니까?

남자가 남자에게 쓴 글이니 벌떼처럼 달려들어

여자편든다고 해보시던지...

언제나 그렇지만,

읽고 안읽고도...

받아들이고도 안받아들이고도...

지나가는 도둑을 보고도 삶의 교훈을 얻던 욕을 하건...

다 당신들의 몫이죠...

오늘 게시판에서 본의아니게...

개가 되었던 제 자신을 먼저 반성하며...

님들도 꼬옥 읽어보시길...

게시판을 이용하는 선량한 많은 회원님들께도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모두 행복한 저녁 시간들 보내시길...^^//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비비  2011-06-07 17:21:24
공감
(1)
반대
(0)
닉넴을 바꾸셨나봐요~ 그런데 늘 비슷한 이미지의 닉넴이여서 알아뵐수 있는것 같아요~
무슨 일 있으셨나본데요..넘 신경쓰지 마세요~ 스스로 반성해 본다고 하셨는데, 그런 생각을 하는 사람 많치는 않으니 훌륭하신대요~~
전에 쓰셨던 사랑이 이루어지는 명당 글 기억하고 있구요~ 낼모레 또 오빠한테 바리바리 싸들고 가요~ 오빤 싫어하겠지만ㅠ
족발에 백세주님도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족발에백세주캬~  2011-06-07 17:27:21
공감
(0)
반대
(0)
그 바리바리 싸가시는 것의 일부만 들고 오는 여자분이 제게도 있다면...
무자게 행복할듯...ㅎㅎ
행복한 나날 보내세요...^^//
^^//  2011-06-07 17:34:17
공감
(0)
반대
(0)
족발에백세주캬~ -> 개 + 애 -> ㄱ ㅅ ㄲ ^^//
족발에백세주캬~  2011-06-07 17:35:43
공감
(0)
반대
(0)
ㅎㅎ
옹 난 인정~
고람 당신은?? ㅡㅡa ㅎㅎ
 2011-06-07 17:38:45
공감
(0)
반대
(0)
ㄱ ㅅ ㄲ 안티 ^^//
족발에백세주캬~  2011-06-07 17:40:09
공감
(0)
반대
(0)
영광이야...
기왕이면 안티팬클럽 결성도 부탁햐...
^^
~  2011-06-07 18:47:10
공감
(0)
반대
(0)
백세주도 카냐...
근데  2011-06-07 21:27:40
공감
(1)
반대
(0)
바로 밑에서 앞으로 글 안쓰겠다고 한 놈이 댓글에 게시글까지 올리고 있으니
얼마나 본인 말에 책임을 안지는 남자의 모습인가???
족발에백세주캬~  2011-06-07 22:27:50
공감
(0)
반대
(0)
윗놈...
어찌 같은 글도 지 편한대로 왜곡질일까...쯧쯧...
글도 모르나벼~
에효~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