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중년의 가을
by 세월이 (대한민국/남)  2011-08-28 11:25 공감(0) 반대(0)
세월의 바람이 무심히 지나가면 어느새 인생도 가을
쓸쓸한 중년의 길목에서
쿵쾅거리는 심장의 고동소리로
가슴을 울리는 사람하나 만나면 좋겠다.

그리움을 나누는 사람들이
날마다 우체국 문을열고 들어서듯
나도 글을써서 누군가의 가슴을 열고
조금씩 조금씩 들어서고 싶다.

한번쯤은 만나 보고도 싶다.
한번쯤은 가까이서 그의 숨소리를 듣고 싶고
부드러운 손으로 살며시 손 잡아주면
따뜻한 마음이 혈관 속으로 스며들 것도 같다.

사랑이 아니어도 좋다
작은 그리움이라도 되어
오늘이 즐거울 수 있다면
말없이 웃음지으며 그저 바라만 봐도 좋겠다.

거울 앞에서면 늙어가는
세월이 씁쓸히 웃고 있지만
마음속의 거울은 가슴 두근거리는 설레임이 있다.

그래서 늘 마음은 가을 숲을 거닌다.
숲 길을 산책하다 풀섶에 숨은 밤알을 줍듯
진주처럼 빛나는 그리움하나 줍고 싶다.

올 한해가 가기전에.

글/ 작자 미상.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