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바보들이 기다리는 법 - 그 남자, 그 여자 中 -
by 이상용 (대한민국/남)  2004-06-13 09:56 공감(0) 반대(0)

그 남자
내가 어렸을 때
제일 서럽던 기억은
시장에서 엄마를 잃어버린 거였어요

그럴 땐
난 손등으로 눈물을 닦으며
엄마를 찾아 시장을 헤매 다니곤 했죠

나중에 날 찾아낸 엄마는
그렇게 말씀하시곤 했습니다

혹시 이 다음에 또 엄마를 잃어버리면
그 땐 찾으러 돌아다니지 말고
그 자리에 그대로 있으라고
그러면 엄마가 찾으러 오겠다고

다 큰 후에도 가끔씩
그 때 꿈을 끄며 울곤 했습니다
대학에 떨어졌을 때,
처음으로 훈련소에서 잠을 자던 날

그 때처럼 오늘도
이 사람 많은 곳에서
이렇게 다 커 버린 내가 울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움질일 수는 없습니다
움직이면 지금 저만큼 걸어가고 있는 그녀가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 같아서…

그녀가 다시 날 찾지 못할까 봐
난 엄마를 잃어버린 꼬마처럼
이 자리에
오랫동안 서 있을 겁니다

그 여자
그 동안 하고 싶던 말
마음에 쌓인 말
다 말해 버리곤
홀가분하게 자리에서 일어섰습니다

그래도 마지막 커피는
내가 사고 싶었어요

혹시 뒤따라 나오지는 않을까
서둘러 카운터에서 계산을 하고
카페를 나왔습니다

유리문에 달려있는 조그만 종은
오늘 따라 더 크게 딸랑거리고..

난 그 소리에 놀란 사람처럼
뭔가에 쫓기는 사람처럼
급하게 걸음을 옮깁니다

하지만 버스 정류장에 도착해
숨을 몰아쉬며 주위를 돌아보면
아무도 날 따라온 사람이 없습니다

뭔가가 이상합니다
지금쯤은
내 어깨를 붙잡는 사람이 있어야 했는데..

내 걸음이 너무 빨라서
아직 못 오고 있는 거겠죠?
그런 거겠죠?

버스 정류장
하얗게 눈부신 화장품 광고에 기대어 서서
난… 기다립니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