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강아지 와 나[3]
by 분석남 (대한민국/남)  2013-02-17 20:29 공감(0) 반대(0)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을 나갔었던 어느 날
난 그만 실수로 줄을 놓치고 말았다.
강아지는 난생 처음 온 절호의 찬스라 생각했던지
전속력으로 그동안 감추어뒀던 질주본능을 발휘하여
달려 나가고 순식간에 점점 멀어지는
고 놈을 잃을 수도 있겠다는 공포감이 확 밀려 왔다.
난 오직 잡아야 한다는 그 생각에 죽어라 하고
뛰어 쫓아갔지만 내가 따라 뛰면 뛸수록,
그 모습을 살살 돌아보면서 우리 못된 강아지는 더욱
그 숏다리를 부지런히도 돌려서 도망가는 것이었다.
그럴수록 점점 우리 사이는
멀어지고, 도저히 잡을 수가 없었다.



난 그 때 처음 알았다.
다리의 길이보다는 다리의 숫자가 중요하다는 것을..
그러다 내가 지쳐 더 이상 따라 가지 못하고
멈춰 서버리고 말았다.
′헉헉.. 이제 끝이야, 저 놈을 못 볼지도 몰라.′
숨이 턱까지 차오는 것을 넘어 머리가 터질것 같았다.
그런데 내가 쫓아가는 것을 멈추자,
그것을 알아 챈 강아지도
뛰던것을 멈추고 잠시 망설이는것 같더니
졸랑졸랑 돌아와서 주저앉은 내게 매달리는 것이었다.
그 전 처럼...
강아지는 그저 한 번 마음껏 달려보고 싶었는데
무서운 기세로 자신을 쫓아 오는 것을 보자
본능적으로 도망간 것이다.
돌아보면 익숙한 사람의 얼굴 보이니 안심도 되어
신이 나서 더뛰고, 또 뛰고 그럴수록 열심히 쫓아오니
일단 더 열심히 도망가고 본 것이다.
강아지를 불러들인 것은 내가 따라가서가 아니다.
뒤돌아 보니 그 때까지 당연히 보이던 그 모습이
없다는 허전함과 당혹감,
더 이상 자신을 따라오지 않는다는 섭섭함..
그런 감정들이 만들어낸 그리운 그 사람에게로
돌아가야겠다는 자신의 바램이었다.



그래서 다음 부터는 행여 다시 줄을 놓치게 된다해도
절대로 내가 먼저 당황하여
잡으려 따라 뛰지 않는다.
가만 그 자리에서 서고 놈이 좋아하는 것을 들고서
다정하게 부르는 것이 제 발로 걸어오게 하는
방법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러지 않고는 일단 도망가려
뛰어 달아나는 놈은 잡을 수가 없다.
내가 일단 줄을 놓친 사랑하는 그 역시
혹시 그를 잃을까
당황하여 전속력으로 따라 잡으려
허둥대는 모습을 보이면 보일수록
더 빨리 달아난다.
점점 더 멀어진다.
그 것 보다는 처음처럼 여전히 내가
′그가 끌리는 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
이라는 것을 알게 해야 한다.
그를 잃는다는 무서운 생각이 나를 확 덮쳐도
따라 뛰어 나가면 길을 잃을 뿐이다.
스스로 돌아올 수 있도록
그가 좋아하는 것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절대로 억지로 따라가서 잡아 올 수는 없다.




@모든 사랑에는 이유가 있다 _ 김영주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이유  2013-02-17 21:42:25
공감
(0)
반대
(0)
좋은 글이네요~ 잘 봤어요~
뭥미  2013-02-17 23:25:46
공감
(0)
반대
(0)
좋은글이네요. 정말 스스로 돌아올 수 있으면 좋으련만....
마담홍  2013-02-26 19:45:42
공감
(0)
반대
(0)
도와드릴게요
강아지 몽타지를 말씀해보세요
우리 모두 찾아 봅시다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