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선우-SINCE1991-커플닷넷

김혜영 순영의 남남북녀센터

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ENGLISH中文

회원로그인

로그인회원가입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이성미의 남과여 8회]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더 아프다[3]
by 이성미  2013-05-16 11:52 공감(1) 반대(0)

안녕하세요
이성미의 남과여 입니다.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더 아프다.

잘해주는 게 왜 문제가 되나요?

흔히 “여자는 자기가 좋아하는 남자보다 자기를 좋아해주는 남자와 결혼해야 행복하다”고들 하지요. 그 동안 우리가 보고 듣고 경험해온 남녀관계는 남자가 더 적극적이고, 리드를 하는 것이 보편적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남자는 사랑하고, 여자는 사랑 받고, 이런 사랑의 흐름이 해피엔딩으로만 끝나는 건 아닙니다. 또 많이 사랑하고, 많이 사랑 받는다고 행복한 것만은 아니고요. 때로는 너무 잘해주는 것도 문제가 되곤 합니다.

30대 중반의 직장여성 A씨가 바로 그렇습니다. 두 달여 전 소개받은 남성과 만나고 있는데, 뭐 하나 흠잡을 것 없는 상대에 대해 고민이 많습니다. 그는 A씨에게 올인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데이트 때마다 차로 에스코트하는 것은 기본. 데이트 비용은 전부 자신이 계산, 혹시 A씨가 계산이라도 하면 너무 감격하고, 다음 번엔 최고급 수준으로 답례를 한답니다.

요즘 남성들은 드러내놓고 맞벌이를 선호하는데, 결혼 후에는 가사에 전념하고 싶어한다는 A씨의말에 망설임 없이 원하는 대로 하라고 하고, 하루 서너번의 전화로 안부를 묻는다고 합니다. 이렇게 헌신적인 상대의 태도에 A씨는 오히려 마음이 불편합니다. 아직 확신이 서지 않는 상황에서 너무 잘해주니까 미안하고, 부담스러운 것이지요.

배부른 소리 한다는 말 들을 만하지요. 하지만 A씨 입장에서는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느냐, 잘 해주는 사람과 결혼하느냐를 놓고 고민이 될 수도 있습니다. 많은 커플들을 지켜본 저라면 뜨거운 사랑이 아니더라도 서로 배려하는 관계가 더 행복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지만, 미혼들이라면 얼른 수긍이 안 가겠지요.
이 커플에 대해 남녀들의 의견이 약간 갈립니다.

[남자들 생각]
*이래서 남녀관계는 적당한 밀당이 필요하다. 사람 마음이란 가끔씩 잘해줘야 감동이 더하다.
*나도 그랬는데, 여자가 집착남으로 보았다. 지나친 정성보다는 차라리 조금씩 채워나가는 과정 이 더 어필하는 것 같다.
*“내가 찾는 사람이 아니다..” 그녀가 그랬다. 다시는 그런 아픈 사랑 안 하려고 한다.

[여자들 생각]
*붙잡아야 한다. 나도 설레지 않는다고 헤어졌는데, 나중에 후회했다.
*나이 들어서 상대에게 헌신하기 쉽지 않은데, 정말 여자를 좋아하는 것 같다.
*더도 덜도 말고 결혼한 친구한테 물어보면 정답 나온다. 사는 데 뭐가 중요한지...

남녀관계는 참 얄궂은 것 같습니다. 왜 상대가 잘해주면 가볍게 보일까요? 누군들 사랑 받고 싶지 않겠어요.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더 힘들다는 것, 그걸 알아주면 좋을텐데.

이성미   커플매니저
전화번호 :
 02-553-4242
이메일 :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반도흔녀  2013-05-16 12:00:37
공감
(2)
반대
(0)
너무 잘해줘서 문제라기 보다는 그냥 여자분이 남자분을 덜 좋아해서 부담인거죠.
사귀고 어느 정도까지 관계가 진전되었는데 단지 너무 잘해줘서 부담 느낄 여자분이 과연 있을까요?
포인트가 조금 다르다고 봅니다만...
북극성  2013-05-16 12:35:31
공감
(1)
반대
(0)
상대에게 자신의 입장이나 느낌을 솔직히 표현하는 게 필요하겠죠.
부담스러우면 부담스럽다고.
이것때문에 밀고당기기(밀당)를 한다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밀당자체를 좋아하지않기에 더 그렇습니다.
분석남  2013-05-16 13:18:35
공감
(0)
반대
(0)
사실 인간과 인간과의 모든 관계는 밀당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직장상사와의 관계에서도 시키는 일을 다 해주고 말을 너무 잘 들으면, 상사가 나만 시키게 되죠.
반대로 부하직원한테도 처음부터 너무 잘해주면, 나를 만만하게 볼수 있죠.
어쩔수 없지만 밀당이 존재하는건 사실이구요.
문제는 이러한 밀당이 우리나라에서는 더더욱 크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알게 모르게 우리는 그 밀당의 과정을 즐기고 있기도 합니다.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