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자격지심 대신 진심 - 그 남자, 그 여자 中 -
by 이상용 (대한민국/남)  2004-06-03 23:59 공감(0) 반대(0)


그 남자
친구들에게 그녀를 소개시켜 줬더니
반응이 좀 썰렁합니다
그녀를 먼저 집에 보내고 자리로 돌아왔더니
한명이 조심스럽게 그런 이야기를 하더군요
“참.. 거참.. 특이하다.” 라구요

그 말이 무슨 뜻인지를 알 것 같아서
웃음이 납니다
아마 내 여자 친구가 너무 안 예뻐서
좀 놀랐다는 말이겠죠

하긴 처음엔 저도 그랬어요
‘참 괜찮긴 한데 얼굴이 너무 섭섭하다’
그런데 딱 세 번만 만나 보자는 그녀의 말대로
사흘을 만나서 데이트하고
헤어지는 마지막 순간 정신을 차려 보니
나는 어느새 그녀에게 아주 푹 빠져 있었죠

지금 나는 그런 남자가 되어 버렸습니다

찰랑거리는 생머리보다
빗자루 같은 머리카락이 더 정겹고
그물 스타킹보다
무릎 툭 튀어나온 청바지가 더 섹시하고
컬러렌즈를 낀 큰 눈보다는
있었다 없어지는 실눈이 훨씬 더 귀엽다는 남자

실함을 감추지 못하는 친구들에게
나는 웃으며 그럽니다

야야야~ 니들이 모르는 뭔가가 있어~~

그 여자
내겐 백 년처럼 길던
일 년 간의 짝사랑이었어요

그 시간 동안 내 고백을 가로막은 건
다름 아닌 내 자격지심이었죠

그 사람에게 내가 어울리기나 할까?
내가 보이기나 할까?

다만 내가 믿고 있던 건
그 사람의 따뜻하고 사려 깊은 눈빛
그리고 내 진심이었습니다

내 마음의 십분의 일만이라도 전달된다면
난 그 사람도 분명
나를 사랑하게 될 거라고 믿었거든요

힘들게 마련한 소개팅 자리에서
얼핏 그 사람의 실망을 엿보았을 땐
마음이 많이 쓰렸지만
난 그럼 믿음으로 용기를 냈고
세 번만 만나달라고 했어요

그 세 번의 만남이 끝나던 날
그가 내게 먼저 손 내밀던 그 순간을
나는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내 짝사랑과 자격지심이 끝나는 순간이었고
나의 더 깊은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이었으니까요

난 또 한 번 믿고 있어요
아직은 나, 미운 얼굴이지만
그 사람과 함께 하는 한
점점 더 예뻐질 거라구요
가장 행복한 표정을 가진
아름다운 사람이 될 거라고 말이에요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이전글
이전글[Pre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