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개념있는 일본 교수의 칼럼[5]
by 잘 읽으시길.. (대한민국/남)  2011-02-25 22:09 공감(3) 반대(0)
- 동경대 사회과학연구소. 오카다 슌이치 -






2008년 '초식남'이란 단어가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난 내 귀를 의심했다

아시아에서 가장 적극적이고 남성스러움을 갖고 있는 한국 남성에게 초식남이라니? 그때는 아직 한국에 대해서 무지했던 상태인지라 그 이상의 생각을 가질 수 없었다.

하지만 지금 곱씹어보면 그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한국은 예로부터 '한민족'이라는 철저한 민족주의적 사고를 지니며 단일민족성을 내세우던 국가였다.

하지만 근래에 들어 한국남성과 외국여성의 결혼 비중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우선 한국의 국제결혼 증가율을 알아보자

1980 년대 초 한국의 국제결혼율은 0.3%에 지나지 않았다. 당시 한국에서 국제결혼은 지식인층의 유학생활중 결혼과 한국에서 자란 올드커머 화교와의 결혼이 전부였다고 할 정도로 미미했다 1990년대 초 3.5%로 늘어나지만 이것은 한국의 시골 남성과 동남아시아 여성간의 금전적 이해관계가 얽힌 결혼의 증가탓이지 진정한 의미의 혼인이라 보기 힘든 것이었다.

한 자릿수를 맴돌던 국제결혼율은 2003년 두자릿수를 돌파하더니 2005년 13.6% 2010년 15.7%라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즉 결혼하는 10쌍중 1.5쌍은 국제결혼인 셈이다.

전문기관의 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남성중 반드시 한국여성과 결혼하겠다는 4.1%를 나타냈다

이를 통해 유추해 봤을 때 한국 남성에게 더 이상 민족성에 얽매인 사고는 기대하기 힘들며 사랑을 전제로 하고 있다면 굳이 한국 여성이 아니더라도 결혼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온다.

그렇다면 대체 어떤 요소들이 한국남성들을 변화 시킨 것일까?

일단 인식의 전환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급격한 경제성장 덕에 지금의 젊은 세대는 유학 혹은 여행 형태로 외국인과 직접 대면할 기회가 주어지게 되었다.

또한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짐에 때라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도 많아짐에 따라 한국인에게 더 이상 외국인은 두려운 미지의 존재가 아니다.

하지만 이러한 막연한 두려움 해소는 남녀 불문하고 있어났을터인데 어째서 한국남성들만이 외국여성을 찾게 만들었는가?

시각을 조금만 돌려보면 답이 나온다. 그렇다 한국 여성에게 있다.

한국 여성들은 그동안 한국 남성에게 무한한 사랑을 받기만 했을 뿐 그것을 되돌려주지는 못했다.

내가 봐도 한국남성들은 참 친절하며 로맨틱하고 자상하다. 아시아에서 이런 남성상을 찾아 보기 힘들다.

일본,중국,베트남,태국 등 아시아 여성들에서 한국남성의 인기는 절대적이라고 할 정도로 상당히 높다. 나에게는 슬픈 일이지만 일본남성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말이다

아시아에서 한국 남성의 이미지는 대체로 남자답다. 상냥하다. 여자친구에게 최선을 다한다. 로맨틱하다 라는 이미지가 있다.

아시아 최고의 남성을 상대하는 한국여성들은 과연 아시아 최고의 여성일까?

한국 여성들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그렇지 못하다.

베트남을 제외한 아시아 어느나라에서도 한국여성이 인기 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아시아에서 한국 여성의 이미지는 성형, 성격이 거칠다, 여왕님이 되고 싶어한다. 이기적이다.

한국 남성과 비교해 봤을 때 너무나 극을 달리는 평가이다.

(만약 내 칼럼을 한국 여성이 본다면 너무 화내지 말아주세요 이것은 저의 주관적인 생각이 아닙니다)

분명 한국 남성들도 어린시절 부모세대에게 민족주의적인 사고를 강요받았을 것이다.

이러한 사고의 강요는 20대 초반까지는 이어갈 수 있겠지만 그 이후 해외체류와 외국인과의 직접 대면을 통해 너무나 쉽게 바뀌게 된다

그 촉매제 역할은 한국 여성이다.

지금 한국 남성들은 한국여성들에게 너무나 지쳐있다.

한국여성들에게 당위적으로 행했던 행동을(한국여성들은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는 것들)을 외국인 여성에게 행했을 때, 외국인 여성들은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 한국 남성들은 그런 외국인 여성에게 감동받고 빠져드는 것이다.

한국 여성들은 이런 사태를 한국 남성의 옹졸함 남자답지 못한 남성, 능력이 없어서 외국인 여성과 결혼한다고 비하하려 하지만 주관적인 코멘트를 좀 넣자면 이것은 절대 옹졸함도 능력의 문제도 아니며

한국 여성 스스로를 다시 한번 되돌아 보라



극단적으로는 한국 남성이니까 한국 여성과 결혼 '해준다'라고 말하고 싶다.

한국은 2020년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국제결혼율이 28%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잔신은 인정하지 않겠지만 한국 여성들은 분명 축복 받은 존재이다.

모든 아시아 여성들에겐 부러움의 대상이다.

이러한 좋은 조건에서 한국 여성들은 허세와 편견을 버리고 자신을 되돌아 봐야 할 것이다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아무리  2011-02-25 22:16:21
공감
(0)
반대
(0)
객관적이고 맞는 말해줘도 소용없어요.
눈에 뭔가가 씐듯이 욕만 해댈 뿐이예요.
객관성, 이타심, 사회성 이런건 한국여자들에게 찾아볼 수 없어요!
한국 남성이 쓴 글 같은데?  2011-02-25 22:19:43
공감
(0)
반대
(0)
.
그래도  2011-02-25 23:49:36
공감
(0)
반대
(0)
잘생기고 능력있는 남자들은 이쁜 여자들이 따르고 엄청 잘하죠
결국 못난 남자들만 외국여자 데려와야할 현실
선우녀  2011-02-25 23:50:23
공감
(0)
반대
(0)
뭐 남성다워서 좋은지는 모르겠는데..지들은 다 왕자인줄 안다.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귀한 우리아들로 키워서 진짜로 객관적으로 잘난줄안다. 길가는 찌질한 남자 아무나 잡고 물어보라..나름 집안에서 귀한 자식이라고 할것이다. - 일본여자들이 한국남자들 이런점을 좋아하는거 같음.

한국녀들  2011-02-26 02:49:07
공감
(0)
반대
(0)
불평불만 가득차고 허영심 덩어리가 맞다.
철저한 이기주의가 넘치고 공짜면 죽는다.
남자 만나서 평생 공주로 살고 남편을 머슴으로 부리는 것이 꿈이다.

전세계에서 한국 남자와 일본 남자들이 가장 부지런하지만
일본 사람들도 인정하는 한국 남자들이다.

그러나 한국 여자들은 전세계에서 가장 성실해도 불평은 세계에서 제일 많다.
한국 남자로 사는 것은 불행의 연속일 뿐이다.
멍청한 남자들이 스스로 만들었고
돈키호테 같은 부류들이 목소리가 큰 나라이다.

된장녀가 가장 살기 좋은 나라가 맞습니다.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