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사이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커플닷넷 게시물 내용보기

게시판 운영원칙불량회원 운영정책에 따라 문제 있는 글은 사전경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불량회원 신고]

′그′ 분 보세요.[8]
by 마음가는대로.. (대한민국/여)  2011-04-10 17:47 공감(0) 반대(0)
어터케..주말 즐겁게 잘 보내고 계신가요?

늘 두서없는 제 글들에 진지하고 정성어린 답글 주시고..
종종 편지글 같은..마음이 담긴 글들..고마운 마음이예요.

저는 여유롭게 편안한 휴일 잘 보내고 있습니다.
어제는 살짝 백화점 쇼핑도 해주고 따스한 햇살에 산책도 해주며 눈부신 햇살에 광합성도 조금 했어요.
나름 괜찮은 샤랄랄라 원피스를 하나 고르려 했는데..웅.조금 더 골라봐야 할 듯 합니다. ^^

암튼..′세로토닌′이 제법 분비 되었을 것 같아요. 기분이 상쾌해지고 몸도 가뿐해졌거든요.

어..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세로토닌(Serotonin)′이라는 것이 있답니다.
많이 걷고 마음이 너그럽고 여유롭고 즐겁게 사는 사람들은 세로토닌이 잘 분비된다고 하더군요.
이 호르몬은 마음을 안정시키고 면역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고 세로토닌이 많이 분비되는 사람은 숙면을 취한다고 해요.
그런 의미에서 저는 그 ′세로토닌′이 제법 잘 분비되고 있는 것 같아요.


그쪽도 아마도 그 어느곳에서든
이 행복호르몬이 원활하게 분비되어 (바쁜일상중에서도)건강하게
여유로움을 잃지 않고..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계시리라 믿어요.
아마도 앞으로는 그 행복호르몬이 더 많이 분비될 날들이 머지않아 오겠죠?

그럼..다시 이곳에서 진솔하고 담백한 글로 인사 나누기로 해요.


2011.04.10.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보기

어터케  2011-04-10 18:17:24
공감
(0)
반대
(0)
소리나는데로 다가...

그렇게 진솔하고 담백한 글들은 두 분이서 사랑의 일기장에 써나가얄텐 데, 여긴 하도 어질러진 곳이라...
글쓴이..  2011-04-10 18:38:37
공감
(0)
반대
(0)
고맙습니다. ㅎㅎ
잘 알고 있습니다. 맞춤법은..^^ 소리나는대로 쓸때의 어감이 더 맘에 드는 단어들이 있어서요..
빗살무늬지갑  2011-04-10 20:28:07
공감
(0)
반대
(0)
어.... 설마 저인가요?? 답글을 길게 적긴했는데...
어터케  2011-04-10 22:27:07
공감
(0)
반대
(0)
저도 그런데... 문자할때 메신져할 때 가끔 그래요.ㅋ 그런데 맞춤법 지적하는 여자나 남자있어요.
어데 란 제 표현에 맞춤법틀렸다고 답문자준 그 놈아는 줄임말을 모르는...
글쓴이..  2011-04-10 23:39:21
공감
(0)
반대
(0)
아마도 ′그′분만은 ′그′라는 표현을 알아보실거예요. ㅎㅎ
어터케...  2011-04-11 01:25:13
공감
(0)
반대
(0)
잘 돌아와졌습니다.
열한 시간 남짓을 날았고 그러는 동안 라푼젤^^도 보았고
스위치도 봤고… 몇 시간은 눈도 붙여가며 나름 알찬 주말을 잘 보냈습니다.

참 반갑습니다.
안온한 여유와 활기가 느껴집니다.
그… 약간 상기된 느낌이 좋군요.
오늘 밤 그 행복물질로 숙면을 하시겠어요.
전 긴 여정 끝에 남은 약간의 피로와
반갑고 다소곳한 좋은 글에서 얻은 편안한 느낌으로 숙면하게 될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질 수 있는 공간에 이렇게..
저에게 글을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댓글 주신 다른 분들...
당장에는 마땅한 다른 경로가 없어 우선은 게시판을 통해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중인데요.
그런 만큼 신중하고 공손하게 서로를 알기 위한 노력으로 보시고…
좀 봐주세요~
이미 그러고 계시지만…
예예, 이제 잡니다. 헛헛~
′그′가 오셨군요..  2011-04-11 23:02:31
공감
(0)
반대
(0)
잘 지내셨죠? ^^
물론 긴 여정으로 많이 피곤하실테지만.
그 하늘위에서 라푼젤..스위치를 보셨다는 이야기에 웃음이..^^ 반가운걸요.

긴 여정에 많이 피로하실텐데..오늘은 어터케 잘 보내신거예요?
익명이라지만 공개적인 이곳 게시판에서..답글로 조심스레 저를 향한 관심의 표현도 해주시기에 저도 그 마음에 답하고자..
조심스레 ′그′만을 위한 글을 올렸답니다.

정말루~ 이곳에 오시는 다른분들도 이 글들을 보고 계실텐데...
가만히 지켜봐주시는 듯하여...부끄럽고 고맙기도 하고..어색하기도 하고.

저는 이제 잠들려해요. 눈이 살짝 감기고 있답니다.
아마도 피곤한 하루였던 듯..ㅎㅎ






두분  2011-04-11 23:08:37
공감
(0)
반대
(0)
보기 좋네요..글에서 느껴지는 온화함이 두 분다 괜찮은 분이실 것 같네요.. ㅎㅎㅎ
잘 되시길 바래요~ 화창한 봄날에 완전 부럽..
이전다음

커플닷넷 게시물 댓글쓰기

작성자 닉네임 ★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 댓글은 500자(1000Byte)이하로 작성가능합니다. 0 Bytes   등록
다음글
다음글[Next] :